강길부 의원 “고유가 대비한 종합적인 대책 마련해야”
강길부 의원 “고유가 대비한 종합적인 대책 마련해야”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10.1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에너지) 국정감사 실시
강길부 국회의원
강길부 국회의원

강길부 의원(울산울주군)은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에너지)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먼저 강 의원은 국제유가 급등으로 인한 산업계의 부담 증대 및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미국의 이란 제재 등 악재로 인한 공급 불안과 탄탄한 수요가 국제유가의 급등을 유발하고 있다.

지난 9일 기준, 두바이유 등 국제유가는 전년 동기 대비 약 50% 상승했으며, 특히 2011년 이후 처음으로 100달러 돌파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강 의원은 “국제유가의 상승이 지속된다면 원자재 가격 상승 및 소비자 물가의 상승으로 이어져, 산업계 및 가계경제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산업통상자원부는 국제유가에 대한 정확한 전망과 고유가에 대비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강 의원은 두 번째로 OECD 최하위권에 속하는 한국의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개선 방안 마련의 필요성을 촉구했다.

에너지 총조사에 따르면 2013년 대비 2016년 전체 에너지 소비는 2.4% 증가했으며, 특히 산업 부문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연평균 3% 증가했다.

반면 2017년 기준 에너지 효율이 OECD 35개국 중 33위로 최하위권에 머무르면서 에너지 수입에 따른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강 의원은 “우리나라는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94.7%에 달하며, 에너지 소비가 큰 산업이 많다보니 에너지 효율이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원가절감을 통한 산업경쟁력 강화 및 온실가스 감축 등을 위해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지난 6월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한 수소차 보급계획을 추진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추궁했다.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등 선도국은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설치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반면, 한국의 경우 수소차는 지난 8월 기준 445대로 2018년 수소차 보급 목표 923대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며, 수소충전소는 39개소를 목표했지만 1/3 수준인 12개소에 그친 실정이다.

강 의원은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해서는 인프라 확충이 시급한 과제”라며 “수소충전소 확산을 위한 법률정비 및 현실적인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차세대 이차전지에 해당하는, 바닷물의 나트륨 이온으로 충전하는 방식인 해수전지의 개발 및 상용화 방안을 요구했다.

현재 이차전지 시장의 주류를 차지하는 리튬이온전지의 발전이 한계에 도달한 만큼, 차세대 이차전지의 개발과 이를 위한 인력양성이 시급한 상황이다.

강 의원은 “UNIST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리튬이온전지보다 저렴하고 안정적인 해수전지 원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며 “친환경적이고 경제성이 높은 해수전지의 보급 및 실증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차세대 이차전지 시장을 선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종윤 기자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