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음주운전 징계 ‘견책’에서 ‘감봉1개월’로
울산시, 음주운전 징계 ‘견책’에서 ‘감봉1개월’로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10.1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청 전경
울산시청 전경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최근 사회 전반에 음주운전에 대한 피해가 심각하고, 공직기강 확립 차원에서 공무원 음주운전 징계수위를 보다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공무원의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음주운전 예방교육, 징계사례 전파, SNS 문자발송 등 지속적인 예방노력을 하고 있으나, 시 공무원의 음주운전 징계건수는 최근 3년간 14건(2018년 10월 현재 6건, 2017년 6건, 2016년 2건)으로 전체 징계에서 약 30%를 차지했다.

울산시는 이에 따라 최초 음주운전에 대한 징계를 ‘견책’에서 ‘감봉(1개월)’으로 상향하기로 했다.

현행 공무원의 음주운전은 ‘지방공무원 징계규칙’ ‘음주운전 징계기준’에 따라 혈중알코올농도, 인・물적 피해 유무, 음주횟수 등에 따라 ‘최소 견책부터 파면 처분까지’ 받게 된다.

앞으로는 최소 ‘감봉’으로 강화되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음주운전은 본인 뿐 아니라 타인의 생명과 재산에 해를 끼칠 수 있는 중대한 범죄 행위이고, 이번 징계수위 강화를 계기로 울산시 공무원의 음주운전이 근절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