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박태주 교수, ‘관절염’ 치료할 유전자 찾았다
UNIST 박태주 교수, ‘관절염’ 치료할 유전자 찾았다
  • 김승애 기자
  • 승인 2018.10.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발톱개구리 연구 통해 찾아내…회복 힘든 연골조직 생성 촉진 가능해져
UNIST 박태주 교수가 아프리카발톱개구리 연구를 통해 관절염을 치료할 유전자를 찾았다. ▲사진설명: 박태주 교수(앞쪽에서 오른쪽)를 포함한 연구진들.
UNIST 박태주 교수가 아프리카발톱개구리 연구를 통해 관절염을 치료할 유전자를 찾았다. ▲사진설명: 박태주 교수(앞쪽에서 오른쪽)를 포함한 연구진들.

UNIST(총장 정무영) 박태주 교수가 관절염을 치료할 유전자를 개구리 연구로 찾아냈다.

UNIST(총장 정무영) 생명과학부의 박태주 교수팀은 ‘아프리카발톱개구리(Xenopus)’ 발생 연구를 통해 ‘인테그린 베타 라이크 원(InTeGrin Beta Like One, 이하 ITGBL1)’ 유전자가 연골 형성에 관여한다는 사실을 최초로 규명했다. 또 이 유전자를 조절하면 관절염 악화를 막고, 연골 재생을 촉진할 수 있다는 것도 밝혔다.

박태주 교수는 “관절염이 생기면 특정 효소가 나와 연골을 분해하고, 분해된 조각이 다시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악순환이 나타난다”며 “이런 현상은 인테그린 활성 때문에 발생하는데, ITGBL1 단백질이 분비되면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수 있다”고 연구에 대해 설명했다.

연골은 한 번 손상될 시 쉽게 회복이 불가능한데, 이 유전자를 조절하면 연골 재생을 유도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해냈다.

유전자는 향후 관절염 세포치료제나 바이오 신약 개발로 이어질 전망이다.

김승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