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중소기업과 인도·태국 전력시장 판로 개척
한국동서발전, 중소기업과 인도·태국 전력시장 판로 개척
  • 박기민 기자
  • 승인 2018.09.1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워실크로드 시장개척단’파견… 3,700만 弗 수출 상담
한국동서발전(주)는 10일부터 14일까지 고려엔지니어링을 포함한 협력중소기업 13곳을 대상으로 인도 및 태국 내 전력시장 판로개척을 위한 ‘2018 인도·태국 파워실크로드 지원사업’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10일부터 14일까지 고려엔지니어링을 포함한 협력중소기업 13곳을 대상으로 인도 및 태국 내 전력시장 판로개척을 위한 ‘2018 인도·태국 파워실크로드 지원사업’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의 파워실크로드 지원사업은 협력 중소기업들이 해외 국가를 직접 방문해 설명회와 상담회 등을 통해 해외 판로 확보하기 위한 사업으로, 이번 시장개척단 파견은 바이어와 1:1 수출상담회에 더해 현지의 발전소를 방문해 발전설비를 직접 확인하고 필요부품을 상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파워실크로드 사업에 참가한 기업들은 인도 최대 전력회사인 NTPC (National Thermal Power Co.)사와 태국 전력청(EGAT, Electricity Generating Authority of Thailand) 관계자와의 상담을 통해 해외시범설치 2건 추진과 3700만 불의 수출 상담을 달성했다.

인도의 NTPC사는 다드리(Dadri) 발전소 방문 현장 수출상담회에서 한국 중소기업 제품의 발전소 현장 실증과 정기적인 방문 상담회를 희망했으며 한국동서발전과 발전설비 운영에 대한 기술 교류와 해외시장 신규발전설비의 건설에 대한 공동업무 추진도 제안했다.

태국 전력청과의 상담회에서는 참여기업의 제품 중 터빈 및 발전기의 진동감시 설비가 큰 관심을 받았으며 현지 시범설치를 통한 판매를 추진하게 됐다.

특히 이번 ‘파워실크로드 사업’은 중동, 인도에 이어 태국을 방문해 태국 전력시장의 진출 가능성을 높이고 지속적인 시장개척단 파견과 해외지사화 사업을 함께 진행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협력중소기업 관계자는 “방문이 쉽지 않은 인도와 태국 발전소를 직접 방문해 우리 제품이 어디에 적용될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특히 각 기업의 주요 생산품을 반영한 해외바이어를 섭외해 실질적인 도움이 됐고, 앞으로도 동서발전의 해외진출사업에 적극 참여해 시장개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2017 중동 파워실크로드 수출촉진단 사업을 통해 80억 원의 수출 계약, 250억 원의 구매 상담액을 달성한 바 있으며, 앞으로도 해외전시회 참가는 물론 수출상담회와 해외바이어 초청 상담회 개최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박기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