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손발 씻기 겸용’ 십리대숲 음수대 신설
울산시, ‘손발 씻기 겸용’ 십리대숲 음수대 신설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09.1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는 태화강 십리대숲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음수대가 없어 불편하다는 건의에 따라 십리대숲 중간쯤에 음수대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태화강 십리대숲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음수대가 없어 불편하다는 건의에 따라 십리대숲 중간쯤에 음수대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태화강 십리대숲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음수대가 없어 불편하다는 건의에 따라 십리대숲 중간쯤에 음수대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십리대숲 입구에 있던 기존 음수대는 새단장됐다.

이들(2개) 음수대는 모두 음수와 손발씻기 겸용으로 설치됐다.

또 울산시는 십리대숲 입구 편의점 옆 노후된 공중화장실을 확장하여 아름답고 쾌적한 시설로 새단장했다.

남자 화장실은 남성용 2면, 소변기 3면, 여자화장실은 여성용 5면으로 구성했으며 생태공원에 어울리게 외관은 목재로 해 개방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음수대 십리대숲 맨발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손발을 씻을 수 있도록 시범 설치했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