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내년까지 ‘지능형 감응 신호제어시스템’ 확장 구축
울산시, 내년까지 ‘지능형 감응 신호제어시스템’ 확장 구축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09.1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청 전경
울산시청 전경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국토교통부의 ‘2019년 국도 감응신호 구축사업’에 선정돼 내년 연말까지 국도 14호선(남창로 신두왕사거리~온양사거리)과 35호선(반구대로 신흥삼거리~활천삼거리)의 25개 교차로에 지능형 감응 신호제어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감응신호시스템’은 방향별 이용차량을 자동으로 감지해 꼭 필요한 신호만 부여하고, 나머지 시간은 주도로에 직진신호를 부여하는 시스템이다.

작동원리를 보면 차량의 경우 정지선에 설치된 파란색 검지기를 밟도록 정지선 가까이 정차해야하며, 보행자는 보행자 신호등 기둥에 부착된 적색 램프 보행신호버튼을 누르면 신호가 바뀌게 된다.

울산시는 총 사업비 약 15억(국비 12억원, 울산시 3억원)을 들여 울산지방경찰청 등 관련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사업 완료 후에는 통행체계 변경에 익숙치 않은 주민들을 위해 경로당, 보건소 등 찾아가는 주민설명회와 현수막 설치, 홍보물 배포, 안내요원 설치 등 사전 홍보를 추진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지난 2017년 국도 35호선(오뚜기식품앞~구도로공사입구) 13개 교차로에 지능형 감응 신호제어시스템을 도입해 차량 평균정지지체 23.1%, 통행시간 13.2%, 신호위반 16.9% 감소 등 교통소통 및 안전이 크게 향상 되는 효과를 거뒀다.

김석겸 교통정책과장은 “불필요한 신호 대기시간 감소와 혼잡 완화에 큰 효과가 있는 지능형 감응 신호제어시스템을 지속적으로 확대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