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 개최
한국동서발전,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 개최
  • 박기민 기자
  • 승인 2018.08.16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최초 50㎿급 수소연료전지, 연 40만 MWh 전력 생산
석유화학단지 부생수소 연료로 활용하는 친환경 발전원
한국동서발전(주)는 16일 오전 10시 충남 서산 한화토탈 내 사업부지에서 세계최초 50㎿급 수소연료전지인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16일 오전 10시 충남 서산 한화토탈 내 사업부지에서 세계최초 50㎿급 수소연료전지인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자유한국당 김규환, 성일종 의원, 산업부 김현철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 충남도 남궁영 행정부지사, 서산시 맹정호 시장,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한화에너지㈜ 류두형 사장, ㈜두산퓨얼셀 정형락 사장 등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2020년 6월 준공 예정인 본 사업은 서산시 전력소비량의 5%에 해당하는 연간 40만MWh의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며 이는 3㎿급 풍력발전 66기(198㎿)를 건설하는 것과 동일한 전력량이다.

특히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기존의 연료전지와 달리 석유화학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활용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전기차와 같은 원리로 수소와 산소의 반응을 통해 전력을 생산하며, 온실가스와 미세먼지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에너지원이다.

이날 산업부 김현철 신재생에너지정책 단장은 “대산수소연료전지는 석유화학공정에서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이용한다는 점에서 친환경적인 에너지 시스템”이라며 “정부도 재생에너지3020 정책과 연계하여 연료전지 산업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은 “이번 대산수소연료전지 사업을 포함해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25%를 목표로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건설기간 동안 7만5000여 명(연 인원)의 건설인력 수요와, 발전소 운영 인력에 대한 지역인재 채용을 통해 서산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현재 430㎿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4.6GW 확보를 목표로 신규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박기민 기자


이 시각 주요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