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으로 기침·구토 유발하는 백일해 유행
전국적으로 기침·구토 유발하는 백일해 유행
  • 울산종합일보
  • 승인 2018.08.11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정 2군 전염병으로 어린이와 영유아들에게 발작적인 기침과 구토 등을 유발하는 백일해가 전국적으로 유행 조짐을 보인다.

1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매달 30∼40명 수준이던 백일해 확진 환자가 지난 6월 64명으로 늘어나기 시작해 지난달에는 156명으로 급증했다.

이달 들어서도 10일까지 전국적으로 58명의 환자가 발생해 발병이 줄지 않고 있다.

7월부터 최근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백일해 환자는 모두 214명으로 올해 들어 전체 발생 환자 480명의 44.5%에 달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경남에서 7월과 8월 현재까지 모두 90명의 환자가 발생해 가장 많았고 부산이 35명, 경기가 28명 순이다.

부산에서도 해운대 지역의 초등학생 중심으로 백일해가 확산하고 있다.

부산은 보통 월평균 1∼3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나 7월 21명, 8월 들어 14명 등으로 환자 수가 급증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지역 보건소를 중심으로 백일해 예방 접종을 독려하고 환자 가족이나 동거인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예방을 위해 미리 항생제를 복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부산시는 특히 백일해에 걸리면 치명적일 수 있는 생후 2개월 미만 영아의 감염을 막기 위해 신생아실과 분만실 의료진, 산후조리원 종사자, 산모 건강관리사, 26주 이후 임신부 등에게는 시 예산으로 임시예방접종을 하기로 했다.

백일해는 예방 접종을 하더라도 면역이 형성되기까지는 6개월가량 걸려 영아의 경우 감염을 막는 것이 더 중요하다.

2군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된 백일해는 호흡기로 전파되는 급성 유행성 감염병이다.

7∼10일의 잠복기 이후에 산발적인 기침을 하는 초기증세에 이어 매우 심한 기침을 반복하는 발작기 증세를 보인다.

발작기에 나타나는 빠르고 잦은 기침은 기관에 꽉 찬 점액질이 원인이며 심한 기침 뒤에 좁아진 성대로 빠르게 숨을 쉬면서 '웁'(whoop) 소리를 내기도 한다.

이러한 발작기에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4주까지 증세가 계속된다.

치사율은 0.2%가량으로 높지 않지만, 영유아의 경우 기침 발작 동안에 호흡하지 못해 청색증을 동반하거나 높아진 복압 때문에 토할 수도 있다.

울산종합일보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