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해변 안전은 우리가 책임진다
울산 북구 해변 안전은 우리가 책임진다
  • 이남주 기자
  • 승인 2018.08.10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병대전우회, 공수특전동지회, 수난구조대 여름 해변 안전지킴이 자처
공수특전동지회 수상구조 모습.

지난달 초 부터 매주 주말 울산 북구 강동해변 안전을 지키고 있는 봉사단체들이 있다.

해병대전우회와 공수특전동지회, 수난구조대 회원들은 각각 산하와 구암, 신명해변에서 수상·수중 인명 구조, 익수 사고방지 안전조치, 해양 예찰활동 등을 펼치고 있다.

이들 단체는 지난 2015년부터 3년 동안 여름철 물놀이 기간 강동해변에서 인명구조 7명, 현장 응급처치 85건, 병원 이송 5건 등의 활약을 펼치며, 강동해변의 든든한 안전지킴이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7월부터 거의 주말마다 해변에 나와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해병대전우회 김규복 사무국장은 "강동해변은 갑자기 수심이 깊어지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해 수시로 피서객들에게 말씀을 드리지만 말을 허투루 듣는 분들이 많아 활동을 하는 동안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다"며 "해변을 찾는 시민들이 안전 활동 요원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주시면 좋겠다"는 부탁의 말을 남겼다.

이들은 다음달 2일까지 해변 지킴이로 활동할 예정이다.

북구는 올해 해병대전우회 등 3개 단체에 구명보트와 제트스키 등을 지원해 이들의 원활한 활동을 지원했다.

이남주 기자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