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오는 13일부터 주거급여 사전 신청
울산 남구, 오는 13일부터 주거급여 사전 신청
  • 이남주 기자
  • 승인 2018.08.1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남구청은 위생 희망 등급을 선택하는 음식점에 대해 위생수준을 등급별로 평가해 소비자에게 알려주는 위생등급제가 순조롭게 정착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br>
울산 남구는 올해 10월부터 주거급여 수급자 선정 시 적용되던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됨에 따라 오는 13일(월)부터 9월 28일(금)까지 주거급여를 사전 신청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울산 남구(청장 김진규)는 올해 10월부터 주거급여 수급자 선정 시 적용되던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됨에 따라 오는 13일(월)부터 9월 28일(금)까지 주거급여를 사전 신청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그 동안 부양의무자 기준으로 인해 주거급여 수급 신청이 불가능했거나 선정과정에서 탈락했던 가구들도 오는 10월부터 주거급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이는 부양능력이 있어도 사실상 부양 의사가 없는 부양의무자로 인해 수급을 받을 수 없는 가구 등 주거안정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가구를 위한 조치다.

사전 신청 기간 내에 주거급여를 신청하고 수급자로 선정되면 오는 10월 20일부터 급여를 받을 수 있으며, 사전 신청 기간 이후에도 신청은 연중 가능하다.

선정 대상기준은 중위소득 43%(4인 기준 194만원)이하의 가구이며, 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에서 주거급여 신청을 접수한다.

김진규 울산 남구청장<br>
김진규 울산 남구청장

지원 기준은 자가인 경우에는 현금지원 없이 주택 노후도에 따라 종합적인 주택개량 지원, 임차가구는 기준 임대료 (4인 기준 231천원) 상한으로 실제 임차료에 따라 지급 받을 수 있다.

김진규 남구청장은 “관내 저소득 신규 수급자들이 차질 없이 급여를 지급 받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이남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