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익 의원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 철회해야”
이채익 의원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 철회해야”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08.0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탈원전 정책 제고 위한 국민 경청회’ 참석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9일 오전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탈원전 정책 제고를 위한 국민 경청회’에 참석했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9일 오전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탈원전 정책 제고를 위한 국민 경청회’에 참석했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울산남구갑)은 9일 오전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탈원전 정책 제고를 위한 국민 경청회’에 참석했다.

이날 국민 경청회는 한국당 비대위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 관계자와 관련 학계 전문가, 한수원 인근 주민 등의 의견을 허심탄회하게 듣고자 마련됐다.

한국당 정책위 탈원전대응특위(위원장 최교일) 소속 위원인 이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기조를 반서민적‧반국가적인 졸속 정책으로 규정하고 탈원전 정책 철회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바 있다.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의 “미래세대를 위해 탈원전 정책은 철회돼야 한다”는 발언으로 포문을 연 경청회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는 성토의 장이 됐다.

한수원 인근 주민을 대표해 이 자리에 참석한 신수철 씨는 “일방적인 탈원전 정책을 규탄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주민들의 삶의 기반이 흔들린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행사 참석자들의 발언을 모두 경청한 뒤,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엄청난 후폭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한수원을 하수인처럼 부리는 정부의 초법적 행위에 대해 법률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는 원전국감이 돼야 한다”며 “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철회할 수 있도록 특별한 노력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종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