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행보 박차’… 송철호 울산시장, 무림P&P 생산현장 방문
‘민생행보 박차’… 송철호 울산시장, 무림P&P 생산현장 방문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07.11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1일 온산국가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무림P&P(주) 울산공장을 방문해 무림P&P 노사 관계자들을 만나 기업 현안사항을 청취하고 생산 현장을 둘러봤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1일 온산국가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무림P&P(주) 울산공장을 방문해 무림P&P 노사 관계자들을 만나 기업 현안사항을 청취하고 생산 현장을 둘러봤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1일 오후 온산국가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무림P&P(주) 울산공장을 방문해 무림P&P 노사 관계자들을 만나 기업 현안사항을 청취하고 생산현장을 둘러봤다.

송 시장의 이번 방문은 지난 2일 취임 직후 조선산업 위기대응을 위해 이뤄진 현대중공업 방문 이후 두 번째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석만 무림P&P 대표이사는 “무림은 상생의 노사문화를 바탕으로 고용안정 이행을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최근 시행된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을 위해 노사가 합심해서 선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회사가 준비 중인 신재생에너지 분야 신규 투자에 대한 울산시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송 시장은 “무림P&P가 과거 법정관리 등 힘든 과정을 겪으면서도 노사가 함께 고용안정을 이끌어낸 사례는 매우 인상적”이라며 “앞으로도 무림P&P의 노사관계 발전을 위해 시차원의 지원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림P&P는 지난 1974년 1월에 설립된 국내 유일의 펄프·제지 전문기업으로, 2011년 국내 최초로 펄프와 제지를 동시에 생산하는 일관화 공장을 준공해 운영 중이다.

이 중 울산공장은 지난해 6057억원의 매출을 달성해 그룹 총 매출의 절반 정도를 담당하고 있는 핵심 공장이며, 현재 사원수는 544명이다.

한편 무림P&P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정책에 따라 울산공장 부지 내에 35MW 규모의 바이오에너지 발전시설을 오는 2020년 상반기까지 상업용으로 전환하며, 공장지붕에 태양광 발전설비도 설치할 계획이다.

김종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