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울산 방문… 송철호 시장과 현안 논의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울산 방문… 송철호 시장과 현안 논의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07.1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조기 착공, 혁신형 국립병원 건립 등 지원 요청
11일 지방정부와의 현장소통을 위해 울산을 방문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송철호 시장을 만나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11일 지방정부와의 현장소통을 위해 울산을 방문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송철호 시장을 만나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11일 지방정부와의 현장소통을 위해 울산을 방문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송철호 시장을 만나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송 시장은 접견실에서 한 수석을 만나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조기 착공, 혁신형 국립병원 건립,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등은 울산 경제의 재도약과 일자리 문제 해결,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하며 지원을 요청했다.

송 시장이 제1순위로 건의한 울산외곽순환도로는 경부선 미호 JCT에서 동해선 범서 IC를 거쳐 강동에 이르는 총 연장 25.3㎞ 도로망 구축 사업이다.

국가산업단지 물동량을 외곽으로 분산시키는 효과와 함께 공사기간 중 9000여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시는 분석하고 있다.

시는 예비타당성조사 탈락 경험이 있는 울산외곽순환도로를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그동안 수차례 중앙정부에 건의하는 등 조기 착공을 위해 전방위로 노력해 왔다.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왼쪽부터)과 한병도 정무수석, 나소열 자치분권비서관이 11일 울산시청 접견실을 찾아 송철호 시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br>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왼쪽부터)과 한병도 정무수석, 나소열 자치분권비서관이 11일 울산시청 접견실을 찾아 송철호 시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br>

이와 함께 대통령 지역공약에 포함된 혁신형 국립병원 건립과 민선 7기 시장 공약인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에 대해서도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을 당부했다.

특히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가 일감 부족으로 다음달부터 야드 가동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서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사업은 시급한 조선업의 대체 일감이다.

송 시장은 “세계 최고 수준인 울산의 해양플랜트산업 기반을 활용해서 부유식 해상풍력산업을 제2의 조선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조선산업 침체로 위기에 처한 울산이 산업수도의 위상을 회복하고 대한민국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선 국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중앙과 지방정부 간 협치 강화를 위해 17개 시·도를 순회 방문 중이다

김종윤 기자


이 시각 주요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