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갑상선암 대해 종합 정보 제공
울산대병원, 갑상선암 대해 종합 정보 제공
  • 김귀임 기자
  • 승인 2018.06.2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회 일반인을 위한 갑상선 이야기-나는 나비, 행복한 나비’ 개최
울산대학교병원은 20일 울산대학교병원 본관 강당에서 지역 대표 갑상선 건강강좌로 자리 잡은 ‘제12회 일반인을 위한 갑상선 이야기-나는 나비, 행복한 나비’ 행사를 개최했다.
울산대학교병원은 20일 울산대학교병원 본관 강당에서 지역 대표 갑상선 건강강좌로 자리 잡은 ‘제12회 일반인을 위한 갑상선 이야기-나는 나비, 행복한 나비’ 행사를 개최했다.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은 20일 울산대학교병원 본관 강당에서 지역 대표 갑상선 건강강좌로 자리 잡은 ‘제12회 일반인을 위한 갑상선 이야기-나는 나비, 행복한 나비’ 행사를 개최했다.

울산대학교병원 울산지역암센터가 주관하고, 대한갑상선내분비외과학회 주최해 총 2개 섹션으로 ‘갑상선 질환의 진단 및 수술’, ‘갑상선암의 수술 후 관리’ 로 나눠 진행했다. 갑상선암의 종류, 증상과 진단, 치료방법, 합병증 및 관리방법 등 종합적 알기 쉽게 제공하며 올해도 150여 명의 환자와 보호자 갑상선암에 관심있는 시민들이 참여하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은 ▲갑상선암의 초음파 진단(정애경 미즈유의원 원장) ▲갑상선암의 수술(김연선 울산대학교병원 외과 교수) 갑상선암의 수술후 관리 및 추적관찰(태순영 나비샘연합의원 원장) ▲방사성요오드 치료 바로 알기(박설훈 울산대학교병원 핵의학과 교수) ▲갑상선암 환자는 무슨 음식을 먹나요? (김연선 울산대학교병원 외과 교수) 총 5개의 강의로 구성돼 진행됐다.

강의 후에는 질의응답을 통해 참여자들의 개별적인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시간도 가졌다. 이 외에도 태권도 시범단과 오케스트라의 공연을 통해 풍성한 볼거리도 제공하는 알찬 구성으로 주목을 받으며 참가자들의 좋은 호응을 받았다.

김연선 울산대학교병원 교수는 “갑상선암 진단과정부터 치료까지 전 과정을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해 개인에 맞는 치료 방법을 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술을 통해 충분히 완치할 수 있는 질환이기 때문에 조기발견을 위해 정기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울산대학교병원은 지역주민의 건강과 질병에 대한 이해를 돕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대장암, 유방암, 뇌졸중 등 매 시기 주요 건강강좌 개최는 물론 정기적인 원내 건강강좌 개최를 통해 시민들에게 유용한 건강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김귀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