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투표용지 촬영 및 난동 소동
울산, 투표용지 촬영 및 난동 소동
  • 울산종합일보
  • 승인 2018.06.1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일인 13일 울산에선 유권자가 투표소에서 소란을 피워 경찰이 출동하고, 투표용지를 촬영했다가 적발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울산시선거관리위원회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분께 중구의 한 투표소에서 70대 남성이 전직 대통령 2명을 비난하며 큰소리를 질렀다.

선거업무 관련자들이 제지해도 듣지 않아 경찰에 신고했고, 그제야 이 남성은 고성을 멈추고 투표를 마친 후 귀가했다.

앞서 오전 6시 50분께 북구의 한 투표소에서도 소동이 있었다.

50대 남성이 신원 확인 과정에서 투표사무원들에게 "선거인명부를 왜 내 쪽으로 향하게 해주지 않느냐"며 떼를 썼다.

이 남성은 10여 분간 투표하지 않고 시간을 끌었고, 결국 경찰이 출동해 귀가시켰다.

이날 오전 중구의 다른 투표소에선 40대 여성이 기표소 안에서 자신이 기표한 용지를 휴대전화로 촬영했다가 적발됐다.

투표관리관이 해당 사진을 삭제하고 다른 사람에게 전송한 사실이 없다는 것을 확인한 후 귀가 조처했다.

또 다른 투표소에선 유권자가 기표를 잘못했다며 투표용지를 찢었다가 선관위에 통보됐다.

투표용지 일련번호가 달라 혼란을 겪은 투표소도 있다.

중구의 한 투표소에선 유권자 1명에게 배부되는 총 7장의 투표용지 중 1장의 일련번호가 다른 것이 발견됐다.

투표사무원들은 선관위 측에 알리고 투표를 계속 진행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앞서 투표한 다른 유권자에게 투표용지 1장이 더 배부된 것 같다"고 말했다.

울산종합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