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울산지역 출마자 “민생을 돌보는 후보 선택해 달라”
한국당 울산지역 출마자 “민생을 돌보는 후보 선택해 달라”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06.1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및 기초단체장, 북구 재선거 후보들은 12일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정치보다는 민생을 돌보는 후보를 선택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및 기초단체장, 북구 재선거 후보들은 12일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정치보다는 민생을 돌보는 후보를 선택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및 기초단체장, 북구 재선거 후보들은 12일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정치보다는 민생을 돌보는 후보를 선택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기현 시장 후보, 박대동 국회의원 후보, 박성민 중구청장 후보, 서동욱 남구청장 후보, 권명호 동구청장 후보, 박천동 북구청장 후보, 이순걸 울주군수 후보 등은 “울산경제를 살려 청년 일자리를 늘리고, 좌편향 정책으로 과도하게 치우친 국정에 대해 적절한 견제세력을 세우기 위해 한국당 후보에게 다시 한 번만 맡겨 달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후보들은 “지난 4년 모두 열심히 일했고 시민들도 일 잘한다는 평가도 했지만 중앙에서 불어오는 바람으로 인해 지금까지 울산이 쌓아올린 영광과 고난, 발전과 비전까지 흔들리게 됐다”며 “대통령 이름을 팔면서 함께 찍은 사진 몇 장으로 당선되려는 후보는 무책임한 인물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선거에서 선택의 기준은 말과 행동이 다르지 않고 풍부한 경험과 열정을 비전으로 승화시킬 수 있는 후보라고 생각한다”며 “울산의 일자리를 다른지역에 보내거나 사기도박꾼 혐의를 받는 후보, 학력을 허위로 기재하거나 개인적 영달을 위해 이당 저당 옮겨 다니며 신분세탁을 하는 후보는 시민들의 선택기준에 부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정정당 특정세력의 독주는 막아야 하며 철새 집합소 정당에 우리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며 “한국당 후보에게 다시 한 번 맡겨 준다면 지금까지의 능력을 살려 울산시와 구·군의 살림을 더 알뜰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