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 13일 전국 동시 지방선거
2018년 6월 13일 전국 동시 지방선거
  • 울산종합일보
  • 승인 2018.06.1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환의 울산이야기(울산종합일보 논설위원 겸 필진부회장)
조경환 울산종합일보 논설위원
조경환 울산종합일보 논설위원

우리나라 헌법 제1조에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고 되어 있다.

헌법에서 부여된 신성한 국민의 주권을 행사하는 선거가 시작됐다.

6.13 전국 동시지방선거가 8~9일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며 시작됐다.

울산은 21.48%의 투표율을 보였고, 총 선거인수는 남자 48만2923명, 여자 45만9627명으로 총 94만2550명으로 집계됐으며, 이중 사전투표자는 남자 11만2166명 여자 9만316명으로 집계됐다.

각당의 후보자들은 촌각을 다투며 혼신의 힘을 다해 유권자들에게 다가가고 있으며, 유권자들도 생활의 불편을 감수해 가며 최선의 선택을 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소음발생과 과도한 비용을 유발하는 현행 유세방식에 대해 일부의 우려와 비난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선거유세 방식과 합리적인 방향이 입법으로 제시되지 않는한 현행방식에 따를 수 밖에 없다.

이에 따라 투표당일 후보자와 투표장에 나서는 주권자인 국민들이 유의할 점에 대해 살펴본다.

투표일에 금지되는 행위는 투표소로부터 100m안에서 투표참여를 권하는 행위와 100m안에서 소란한 언동을 하거나 특정정당이나 후보자를 지지 또는 반대하는 행위, 공직선거법 제67조에 따른 현수막을 담장, 입구 ,또는 그 안에 제시하는 행위, 그리고 선거일에 완장 또는 흉장 등 선거에 영향을 미칠 표시를 착용하는 행위, 그밖에 선거일에 선거운동을 하는 행위는 금지된다.

다만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는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하는 경우 인터넷 홈페이지 또는 그 게시판 대화방등에서 글이나 동영상 등을 게시하거나 전자우편(sns포함)을 전송하는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하는 경우는 선거일에도 가능하다.

국민의 권리와 의무를 규정한 헌법 제2장 제10조에 보면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이를 보장할 의무를 진다’라고 규정해 놓고 있다.

잠자는 권리를 대신 찾아줄 제도와 방편은 없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그리고 지역사회에서 우리의 살림살이를 책임질 일꾼을 뽑는 이번 선거에서, 우리에게 부여된 권리를 당당하게 사용하고 또한 민주시민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한다.

비난보다는 무관심으로 인한 선택 오류의 책임이 더 크다는 것은 지난 경험으로 이미 증명됐다.

모두의 관심속에 6월1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시행되는 전국 동시지방선거에 우리의 관심과 참여로 보다 나은 지역발전을 위한 현명한 선택이 절실한 시점이다.

조경환 울산종합일보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