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암동 폭발 사고 “어마어마한 소리 들렸다”…소방관계자 “아세톤? 화재로 이어지지 않아 누가 봐도 아냐”
응암동 폭발 사고 “어마어마한 소리 들렸다”…소방관계자 “아세톤? 화재로 이어지지 않아 누가 봐도 아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6.07 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도 캡처
보도 캡처

[울산종합일보 = 온라인미디어팀 기자] 응암동 폭발 사고 목격자가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 5일 밤 서울 응암동 한 상가 주택에서 폭발이 일어나 50대 A씨가 부상을 입었다.

당시 사고에 대해 한 주민은 “뻥 소리가 났다. 어마어마하게 소리가 크게 들렸다”면서 “구급 요원들이 한 사람을 들것에 옮겼다”고 전했다.

이번 응암동 폭발 사고는 충격이 상당했다. 

건물 유리창은 완전히 산산조각이 났고 유리 파편들이 건물 뒤편 주차장을 뒤덮을 정도로 멀리 날아갔다.

한편 이번 응암동 폭발 사고를 낸 A씨는 “아세톤을 사용하던 중 담배를 피우다 폭발이 났다”고 밝혔지만 한 소방관계자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아세톤으로 증기 폭발이 나면 불꽃이 세기 때문에 화재로 이어진다. 하지만 화재로 이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누가 봐도 아니다”라고 말해 정확한 사고 원인이 무엇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