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얼굴에 웃음꽃 피우겠다"…월드컵 출사표
"국민 얼굴에 웃음꽃 피우겠다"…월드컵 출사표
  • 연합뉴스
  • 승인 2018.05.21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극전사, 서울광장서 러시아 월드컵 출정식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신태용 감독과 선수들, 코치진이 2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월드컵 출정식 행사를 마치고 관객에게 인사하고 있다. 신태용호는 28일 대구에서 온두라스, 다음 달 1일 전주에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을 치른 뒤 3일 사전캠프지 오스트리아로 떠난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신태용 감독과 선수들, 코치진이 2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월드컵 출정식 행사를 마치고 관객에게 인사하고 있다. 신태용호는 28일 대구에서 온두라스, 다음 달 1일 전주에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을 치른 뒤 3일 사전캠프지 오스트리아로 떠난다. 연합뉴스

"월드컵 기간만이라도 국민 얼굴에 웃음꽃이 가득 피게 준비하겠습니다."(손흥민)

"(월드컵 출전 '5글자 소감'을 묻자) 이거 실화냐? 헤헤헤. 많이 배우겠습니다."(이승우)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태극전사들이 21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월드컵을 향한 힘찬 첫발을 내디뎠다.

첫 소집을 겸해 열린 이번 출정식에는 부상으로 낙마한 권창훈(디종)을 제외한 27명의 대표팀 선수 가운데 오후에 합류할 권경원, 김진현, 김승규, 정우영을 뺀 23명의 선수가 자리했다.

선수들은 특별히 제작한 정장 단복을 입고 모델처럼 런웨이를 걸어 팬들과 마주했다.

차범근 전 대표팀 감독을 비롯해 홍명보, 최순호, 서정원, 최진철 등 포지션별 '레전드' 선배들도 함께 해 장도를 앞둔 후배들을 격려했다.

선수들은 비장하게, 혹은 톡톡 튀게 자신만의 출사표를 던졌다.

먼저 무대에 오른 공격수 가운데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은 월드컵 기간만이라도 국민과 축구팬이 우리 팀을 응원하면서 얼굴에 웃음꽃이 가득 피게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가운데)이 2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월드컵 출정식 행사에서 단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가운데)이 2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월드컵 출정식 행사에서 단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희찬(잘츠부르크)은 함께 오른 차범근 전 감독을 향해 "많이 배우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고, 김신욱(전북)은 "내가 가진 능력으로 동료와 팀을 위해 뛰겠다"고 다짐했다.

대표팀의 전방에 설 후배들을 향해 차 전 감독은 "끼를 발휘해 견고한 벽을 허물어달라"고 당부했고, 최순호 포항 감독은 "지도상에 한계선은 있지만, 능력에 한계선은 없다"고 힘을 실어줬다.

대표팀의 중원을 책임질 미드필더진은 A매치 100경기 출전을 앞둔 '주장' 기성용(스완지)이 든든히 이끌고 있다.

기성용은 "부상 선수도 나오고 힘든 부분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기대가 된다"며 "주장으로 선수를 잘 이끌어서 국민에게 큰 힘을 주고 기쁨이 되어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소집 명단에 '깜짝 발탁'된 스무살 막내 이승우(베로나)는 첫 출전 소감을 다섯 글자로 말해달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거 실화냐"라고 답하며 웃었다.

이승우는 "어릴 때부터 꿈꿔왔던 대표팀에 들어와 너무 기분이 좋고 떨린다"며 "최고의 선수들과 뛰면서 많이 배우겠다"고 밝혔다.

역시 극적으로 승선한 문선민(인천)은 "투지 있는 플레이와 저돌적인 모습"을 다짐했고,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는 "원정 월드컵 최고 성적이던 남아공 월드컵 16강 이상의 성적"을 약속했다.

이재성(전북)은 "비록 상황이 어렵지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멋진 경기 보여드리겠다"고 당당한 출사표를 밝혔다.

아직 치열한 내부 경쟁이 남은 골키퍼와 수비수들은 릴레이 3·4·5행시로 '조직력'을 과시했다.

무릎 부상으로 러시아행이 불투명한 김진수(전북)는 신태용 대표팀 감독을 향해 "신-신태용, 태-태용아, 용-용서해주세요. 잘못했습니다"라는 삼행시로 부상에 대한 미안함을 애교스럽게 표현하기도 했다.

팬들 앞에서 인사를 마친 선수들은 곧바로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로 이동해 첫 훈련을 시작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