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동구 어린이테마파크, ‘대왕별 아이누리’로 명명
울산 동구 어린이테마파크, ‘대왕별 아이누리’로 명명
  • 정혜원 기자
  • 승인 2018.04.16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4월 말 준공, 7월 개관… 총 115억여 원 투입
가변형 이벤트홀, VR 체험관 등 실내 놀이공간
모래·점토·수로 놀이터 등 외부 체험시설도
'울산시 어린이 테마파크' 조감도
'울산시 어린이 테마파크' 조감도

 

울산시(시장 김기현)가 동구 대왕암공원에 건립 중인 ‘울산시 어린이 테마파크’의 이름을 ‘대왕별 아이누리’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왕별 아이누리는 대왕암의 대왕(大王)별처럼 반짝이는 아이들의 세상이라는 의미를 나타낸다.

시는 지난달 7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시민참여 공모를 통해 총 514개의 명칭을 접수 받아, 어린이테마파크 명칭공모 심사위원회 심사에서 5개 후보작을 선정했다.

이어 시민 참여 선호도 조사(2810명), 시정조정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최종 확정했다.

우수작(4개)에 대해서는 선호도 순위에 따라 소정의 상품권을 시상할 예정이다.

한편 ‘대왕별 아이누리’는 총 114억9500만원이 투입돼 동구 등대로 80-163 일원에 부지 2만1000㎡, 연면적 2040㎡, 지상 3층 규모로 오는 4월 말 준공 예정이다.

주요 시설은 가변형 이벤트홀, VR 체험관, 창작놀이시설 등을 갖춘 실내놀이 공간과 모래 놀이터, 점토 놀이터, 수로 놀이터, 스파이더네트, 경사 놀이터, 언덕 미끄럼틀, 숲속공작소 등의 외부 체험시설이 들어선다.

울산시는 어린이상상단 등을 모집해 어린이들의 자문을 거치는 등 3개월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오는 7월 개관할 예정이다.

정혜원 기자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