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청장, 울산시장 측근비리 의혹 수사지휘서 손 뗀다
황운하 청장, 울산시장 측근비리 의혹 수사지휘서 손 뗀다
  • 울산종합일보
  • 승인 2018.04.0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운하 울산지방청장
황운하 울산지방청장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이 4일 기자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앞으로 일체의 수사지휘를 하지 않고, 수사결과 보고만 받겠다”고 밝혔다.

황 청장은 김기현 울산시장 측근을 비롯해 울산지역 토착비리와 부정부패 수사를 주도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의 공정성 시비를 차단하기 위해 이들 사건의 수사지휘에서 손을 떼기로 한 것이다.

황 청장은 “그간 지역 토착비리와 부정부패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공명정대하게 수사를 진행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수사 공정성에 대한 논란이 있어왔다”며 “수사 공정성 시비를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방안을 고심한 결과 범죄수사규칙의 ‘회피’ 제도에 따라 수사지휘 회피 신청을 했고, 경찰청은 이를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범죄수사규칙은 ‘불공정한 수사를 할 염려가 있다고 볼만한 객관적·구체적 사정이 있거나, 기타 공정성을 잃을 염려가 있다고 사료한 때에는 (수사를)회피해야 한다’고 정하고 있다.

울산경찰청은 이번 발표에 따라 김 시장 측근비리 수사는 이순용 1부장(경무관)을 수사 책임자로 해 계속 진행할 전망이다.

황 청장은 “수사지휘를 회피한 사건에 대해서는 청장은 일체 수사지휘를 하지 않고 최종 수사결과에 대해서만 보고를 받을 것”이라며 “이번 회피 결정으로 울산경찰 수사에 대한 부당한 압력이나 불필요한 논란이 더는 없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울산종합일보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