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18년 4월 6일 금요일(음력2월 21일)
오늘의 운세- 2018년 4월 6일 금요일(음력2월 21일)
  • 울산종합일보
  • 승인 2018.04.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사주와 명리로 풀어보는 일일운세

 

◆ 쥐띠
48년생: 청룡이 발동하니 길한 일이 문에 이른다.
60년생: 높은 벗이 좌석에 가득하니 좋은 벗이 구름 같다.
72년생: 운수가 형통하니 집에 길상이 있다.
84년생: 강남을 돌아오는 길에 고인이 정이 있도다.
96년생: 어둠 속에 행하는 사람이 우연히 촛불을 얻었다.

◆ 소띠
49년생: 도가 높고 이름이 이로우니 사방에서 나를 찾는다.
61년생: 어둠속에 빛을 비추니 만방이 나아온다.
73년생: 안정하여 예를 지키면 이가 그 가운데 있다.
85년생: 노인은 배를 두드리고 아해는 노래 하도다.
97년생: 나가고 물러감을 알면 가히 재액을 면하리라.

◆ 호랑이띠
38년생: 미리 도액하라. 질병이 두렵다.
50년생: 신수가 대통하나 영화가 중중하도다.
62년생: 남과 같이 동으로 가라. 반드시 공명을 한다.
74년생: 길한 운이 오니 재앙이 점점 사라진다.
86년생: 성심으로 노력하면 성공하기가 장길하다.

◆ 토끼띠
39년생: 남방이 길하니 귀인이 서로 돕는다.
51년생: 오곡이 풍등하니 양양만 가하도다.
63년생: 재물이 하늘로부터 오니 도처에 재물이 있다.
75년생: 만일 관록이 아니면 반드시 횡재하리로다.
87년생: 남의 말을 믿지 말라. 피해가 적지 않다.

◆ 용띠
40년생: 귀인이 항상 도우니 복록이 항상 있다.
52년생: 부처가 반목하니 가중이 화하지 못하도다.
64년생: 성심으로 노력하면 반드시 목적을 달성하리라.
76년생: 남에 가도 북에서 응하니 귀인이 와서 돕도다.
88년생: 만일 식구를 더하지 않으면 불리할 수다.

◆ 뱀띠
41년생: 잠긴 용이 여의주 얻으니 구름 일고 안개를 토하다.
53년생: 목성을 조심하라. 손재가 많다.
65년생: 먼저 어렵고 뒤에는 부하며 천한 사람이 귀히 된다.
77년생: 만일 혼인이 아니면 횡재할 수다.
89년생: 형이 화하여 재가 되니 재수에 흠이 있다.

◆ 말띠
42년생: 복이 점점 돌아오니 자연히 부귀하겠다.
54년생: 삼년을 경영한 것이 물거품에 돌아가도다.
66년생: 재해는 점점 사라지고 길운이 닥쳐온다.
78년생: 길한 운수가 이미 돌아오니 적수성가한다.
90년생: 안정하면 이롭고 사방팔방 떠돌면 해롭다.

◆ 양띠
43년생: 표범이 변하여 범이 되니 옛것 고치고 새것을 좇다.
55년생: 낙양성 동쪽에 어느 사람이 우뚝 섰는고.
67년생: 축융이 재앙을 만나니 화가 못 고기에 미치다.
79년생: 금옥이 만당하니 한 집안이 화평하다.
91년생: 만일 경사가 아니면 필연 횡재한다.

◆ 원숭이띠
44년생: 좀이 여러 마음을 먹으니 일이 안정치 못하도다.
56년생: 집안이 불안하니 질병이 끊이지 않는다.
68년생: 시비를 가까이 말라. 구설이 분분하다.
80년생: 강물을 건너지 말라. 손재가 많다.
92년생: 모든 것을 회복할 수니 지금의 환란을 기뻐하라.

◆ 닭띠
45년생: 나는 새가 날개가 상하니 날려고 하나 날지 못한다.
57년생: 얕은 물에 배가 행하니 수고도 있고 괴롭다.
69년생: 초목이 가을을 만나니 그 마음이 슬프다.
81년생: 밖에는 노적이 남고 안에는 영화가 있도다.
93년생: 구설이 염려가 되니 입 지킴을 병같이 하라.

◆ 개띠
46년생: 시운이 이롭지 못하니 편이 있음이 상이 되도다.
58년생: 여색을 가까이 말라. 도처에 해가 있도다.
70년생: 작은 일을 참지 못하면 반드시 큰 꾀를 어지럽힌다.
82년생: 이 달의 수는 처궁에 길함이 있도다.
94년생: 하늘은 기름진 이슬을 나리니 땅에는 단샘이 난다.

◆ 돼지띠
47년생: 부처가 반목하니 집안이 화목치 못하다.
59년생: 동으로 닫고 서로 달아나니 하나도 성사함은 없다.
71년생: 일을 꾀함은 사람에게 있지만 성취함은 하늘에 있다.
83년생: 범사를 조심하라. 구설이 두렵다.
95년생: 신수가 태평하고 재수가 좋다.

자료제공 : 거룡철학관(☎052-276-6765)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