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두절’된 이종수, 성형수술 부작용으로 피눈물 쏟아..."아침에 일어나니 베개가 피로 물들어" 왜?
‘연락두절’된 이종수, 성형수술 부작용으로 피눈물 쏟아..."아침에 일어나니 베개가 피로 물들어" 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4.04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MBC

 

배우 이종수가 수일 째 연락두절 상태인 소식이 전해지며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성형수술 부작용으로 피눈물을 흘린 사연이 새삼 주목 받고 있다.

이종수는 앞서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성형수술 부작용으로 인해 엄청난 고통을 겪었다고 밝혔다.

그는 “몇 년 전 친한 동생이 성형수술을 한다기에 병원에 보호자로 따라갔다”며 "담당의사가 서비스로 공짜수술을 해주겠다는 제안에 눈 뒤트임 수술을 했다"고 털어놨다.

성형수술 후 이종수는 깜짝 놀랄 일을 겪게 됏다. 그는 "하지만 며칠 뒤, 자고 일어났는데 베개에 피가 흥건했다"면서 "눈꺼풀도 붙어서 눈이 제대로 떠지지 않았다"고 밝혀 듣는 이들을 놀래켰다.

그러면서 그는 "혈관이 터져 항상 고개를 숙이고 다녔다"며 성형수술 부작용 경험을 거침없이 공개해 출연진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종수는 사기 혐의로 피소돼 잠적하며 연락두절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