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팩트체크] 울산도매시장 현대화 사업, 이전이 최선?(1)
[이슈! 팩트체크] 울산도매시장 현대화 사업, 이전이 최선?(1)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03.1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년간 제자리걸음 중인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현대화사업이 일부 정치권과 언론이 나서면서 사회적 쟁점으로 급부상했다. 하지만 정확한 사실보다는 정치권의 당리당략적 접근부터 불확실한 자료를 바탕으로 한 기사가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퍼지면서 혼란만 증폭시키고 있다.

수년간 제자리걸음 중인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현대화사업이 일부 정치권과 언론이 나서면서 사회적 쟁점으로 급부상했다.

하지만 정확한 사실보다는 정치권의 당리당략적 접근부터 불확실한 자료를 바탕으로 한 기사가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퍼지면서 혼란만 증폭시키고 있다.

이에 본지에서는 도매시장 현대화사업을 둘러싼 각종 이슈를 ‘팩트체크’ 했다.

●일부법인의 반대로 현대화사업 무산?

이번 도매시장 현대화사업의 가장 걸림돌이라고 지적되는 한 법인의 반대는 사업 무산의 표면적인 이유는 맞지만 그 과정을 들여다보면 다소 오해의 소지가 있다.

취재결과 현대화사업을 반대한 것으로 지목된 중앙청과(대표 황세열)는 정부에서 현대화사업을 추진한 2007년부터 줄기차게 재건축을 통한 현대화사업을 울산시에 요구해왔다.

하지만 울산시에서 2011년이 되어서야 현대화사업 추진에 들어갔고, 2013년 실제 종자자들과의 의견과는 다소 배치되는 ‘이전’을 통한 현대화사업으로 결정하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이후 갈등이 봉합되지 않은 상대로 농림축산식품부의 심사를 받았고, 1차 서류심사는 통과했지만 2차 실사에서 결국 탈락했다.

당시 심사과정에 참가한 울산시(시장 김기현)와 도매시장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해보면 종사자간 합의 실패가 주요이유로 지적됐지만, 그 이외에도 사업의 구체성 및 운영계획 미흡도 탈락의 이유로 거론됐다.

때문에 중앙청과가 도매시장 현대화사업 중 ‘재건축’이 아닌 ‘이전’을 반대한 것은 맞지만, 현대화사업 자체를 반대한 것은 아니며, 중앙청과의 반대가 현대화사업 추진 무산의 결정적 이유는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김종윤 기자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