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 의원 “조선노동자 살리고, 새 먹거리도 마련하자”
김종훈 의원 “조선노동자 살리고, 새 먹거리도 마련하자”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02.13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종훈 국회의원

민중당 김종훈 의원(울산동구)은 13일 “산업부, 중기부, 노동부 등 조선산업 위기극복 위해 입체적으로 정부에 요청 중”이라며 “생계위기에 처한 조선산업 노동자들을 살리고, 조선해양플랜트연구원 등 새로운 희망 창출에도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울산 주력 산업인 조선업 침체로 동구를 넘어 울산경제 전반이 어려워졌다”며 “지자체와 정부, 기업이 함께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이를 위해 오는 3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울산 방문을 요청한 상태다.

조선해양플랜트연구원 등 국가지원이 필요한 사업과 관련해서도 김 의워은 “올해 정부예산에 반드시 포함되도록 정부와 여당에 협조를 구하고 울산시와도 협의를 통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동구에만 지난 2년 간 조선업 종사자 2만5000명이 고용보험 자격을 상실했다”라며 “지난 반세기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최선두에서 견인한 울산 조선노동자들에 관한 대책 없는 정부정책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3월 발표예정인 조선산업 정부대책에 노동계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조선산업 위기극복 방향에 추가해 4대 보험 납부 연기 문제점, 실직자 일자리 확대사업, 구직수당 지급기간 연장 및 급여 상향, 울산 동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등 노동안정화 대책 등도 정부에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종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