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지암 정신병원, 귀신에 홀린 병원장의 마취제 자살…아직도 체험 목적으로 들어가는 사람 많아
곤지암 정신병원, 귀신에 홀린 병원장의 마취제 자살…아직도 체험 목적으로 들어가는 사람 많아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2.07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곤지암' 포스터

[울산종합일보=김명현 기자] 곤지암 정신병원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곤지암 정신병원은 병원장이 귀신에게 홀려 스스로에게 마취제를 놓아 자살 한 후로, 한동안 사람이 죽어나간다는 등의 알 수 없는 괴소문에 시달리다가다 폐쇄되었다. 

2016년 9월 24일 광역 전철로 개통된 곤지암역에서 약 2km 정도 떨어져 있다. 

곤지암 정신병원은 지금은 사유지로 막혀있긴 하지만 아직도 체험을 목적으로 들어가는 사람이 많다.

한편 공포영화 ‘곤지암’이 3월 개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