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제 타이레놀·이부프로펜, 마음의 아픔에도 영향"
"진통제 타이레놀·이부프로펜, 마음의 아픔에도 영향"
  • 연합뉴스
  • 승인 2018.02.0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 처방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는 진통제인 아세트아미노펜(타이레놀)과 이부프로펜(애드빌, 모트린)이 신체의 통증만 가라앉히는 데 그치지 않고 감정과 이성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타바버라 캘리포니아대학의 심리학·뇌과학 연구실의 카일 래트너 박사가 지금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논문들을 종합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과 헬스데이 뉴스가 6일 보도했다.

▲ 소염진통제[위키미디어 제공]

아세트아미노펜과 이부프로펜은 뇌에도 작용해 마음의 아픔에 대한 민감도와 정보 처리 능력도 누그러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래트너 박사는 밝혔다.

그는 이 진통제들이 마음에 미치는 의외의 작용을 다음과 같이 밝혔다.

▲ 이부프로펜을 복용한 여성은 자신의 참가가 배제되거나 배신을 당한 경우와 같이 가슴 아픈 일을 당했을 때 느끼는 감정적 아픔의 강도가 다른 사람보다 약하다.

그러나 남성은 이럴 경우 오히려 마음 아픔의 강도가 높아지는 반대의 현상이 나타난다.

▲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하는 사람은 신체적 고통을 당하거나 가슴 아픈 일을 겪은 다른 사람을 보았을 때 느끼는 감정이입이 다른 사람에 비해 약하다.

▲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한 사람은 즐거움 또는 불쾌감을 주는 사진을 보았을 때의 느낌이 다른 사람들보다 둔하다.

▲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한 사람은 자기가 가지고 있던 물건을 팔려고 내놓았을 때 책정하는 가격이 다른 사람들보다 비교적 싸다.

▲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한 사람은 게임을 할 때 자주 실수를 하는 등 다른 사람에 비해 정보 처리 능력이 약해진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뉴욕 레녹스 힐 병원의 정신과 전문의 앨런 마네비츠 박사는 신체적, 감정적 감각은 뇌에서 중복(overlap)될 수 있기 때문에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논평했다.

"신체적 통증은 신체 손상이 발생한 부위에서 느껴지지만, 신체적 통증이 기록되고 처리되는 곳은 뇌"라고 그는 설명했다.

우리가 '가슴이 찢어진다'고 말할 때 정작 그 감정이 느껴지는 곳은 뇌라고 그는 지적했다.

이부프로펜은 염증과 통증을 억제하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이고 아세트아미노펜은 이부프로펜과는 기전이 다른 일반 해열진통제이다.

이 연구결과는 행동·뇌과학학회 연합회(FABBS) 학술지(Policy Insights from Behavioral and Brain Science)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이 시각 주요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