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이관섭 한수원 사장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원전 만들 것"'2018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서… '변화의 시대, 내일을 준비하는 원자력' 주제로 개최
울산종합일보  |  uj82@uj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1월 12일  17:44: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쉐라톤 팔래스 호텔에서 열린 2018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서 참석자들이 건배를 하고 있다.왼쪽부터 원자력안전위원회 최종배 사무처장, 한국원자력학회 김학노 회장, 산업통상자원부 이인호 차관, 더불어민주당 유동수·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 한국수력원자력 이관섭 사장,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규 제1차관, 정근모 KAIST 석좌교수, 이종훈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 한국원자력연구원 하재주 원장. [연합뉴스]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12일 원자력산업회의가 개최한 '2018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서 "여전히 국민은 원자력에 대해 불안해하고 있다"며 "올해는 좀 더 국민들을 안심시킬 수 있는 원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날은 '변화의 시대, 내일을 준비하는 원자력'이라는 주제로 원자력안전위원회 최종배 사무처장, 산업통상자원부 이인호 차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규 제1차관 등 주요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사장은 "예정대로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재개할 수 있어 감사드린다"며 "작년에 있었던 모든 일은 한수원 잘못이고, 앞으로는 원자력계가 국민에게 신뢰받고 사랑받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올해는 신고리 4호기와 바라카 원전 1호기가 준공되는 등 원전업계에 좋은 일이 많이 생길 것"이라고 신년사를 전했다.

또 그는 "확신할 수 없지만 영국에 한전 원전이 들어갈 수 있다"며 "사우디와 체코 등 다른 나라 원전 수출도 수익성과 리스크를 고려해서 정부가 힘닿는 데까지 돕겠다"고 밝혔다.

울산종합일보

울산종합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섹션별 인기기사
      기획특집
      여행탐방
      이시각 주요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691)울산 남구 돋질로 82, 5F  |  Tel 052-275-3565  |  Fax 052-260-8385  |  사업자등록번호 610-81-32007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울산, 아01008  |  등록일자 2006.02.13  |  발행인/편집인 홍성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홍성조
      Copyright © 2013 울산종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