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익 의원 “원전부국의 꿈을 실현해나가야”
이채익 의원 “원전부국의 꿈을 실현해나가야”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8.01.1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원자력계 신년인사회’ 참석
▲ 이채익 국회의원

한국원자력산업회의(회장 이관섭)는 12월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18 원자력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울산남구갑)은 “지난 한 해는 에너지 분야의 대변혁이 있었다”며 “원전은 주식이고 신재생에너지는 간식인 만큼 간헐성 에너지로 주식이 원전을 대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서 “여야 모두 국가발전의 수단과 방법에 대한 견해 차이는 있을 수 있겠지만 국제적인 큰 흐름을 거스를 수는 없다”며 “주력산업을 더욱 발전시키고 신재생은 보조산업으로 발전시켜야지, 절대 주객이 전도되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의원은 “원자력계도 지난날의 과오와 부족함은 없었는지, 지금까지의 조직폐쇄성은 없었는지, 적극적인 홍보노력은 다해왔는지 뒤돌아보면서, 부족한 부분은 더욱 보강하고 잘된 부분은 더욱더 발전시켜 원전부국의 꿈을 꼭 실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통해 수정·보완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번 신년인사회는 2018년 새해를 맞이해 ‘변화의 시대, 내일을 준비하는 원자력’이라는 테마로, 원자력계의 도약과 화합의 장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이관섭 한수원 사장, 이진규 과기정통부 1차관, 이인호 산업부차관, 최종배 원안위 사무처장, 이채익·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국회, 정부인사를 비롯해 산·학·연의 주요 관계자 등 인사 2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종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