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 수돗물절약 생활화 위한 간담회 개최
울산시의회, 수돗물절약 생활화 위한 간담회 개최
  • 오성경 기자
  • 승인 2018.01.1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태 의원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생태제방안의 보완·추진에 박차 가해야 할 것"
▲ 김정태 울산시의회 의원

김정태 울산시의회 환경복지 부위원장은 11일 오전 11시 의사당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수돗물절약 생활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정태 의원을 비롯한 이미숙 남구 수돗물사랑주부모니터 부회장 등 모니터 요원 10명과 송종경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 급수부장 및 관계공무원이 참석했다.

간담회 시작에 앞서 김정태 의원은 “울산시는 2014년 8월부터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인 반구대 암각화 침수방지를 위해 사연댐 수위를 48m로 조절해 현재 사연댐은 사실상 상수원 공급원으로서의 댐 기능을 상실했으며, 2017년 7월 이후 계속되는 가뭄으로 회야댐 유입수량이 부족하자 낙동강 물을 회야정수장에 공급하는 등 지난 한 해 동안 9900만톤의 원수구입에 231억원의 예산이 지출됐다”며 “시민들의 물절약 캠페인 전개가 절실한 시점인 오늘 수돗물 절약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간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이미숙 부회장은 “울산 시민들은 낙동강 원수구입비와 물이용 부담금을 추가로 부담하고 있다는 사실을 깊이 인식하고, 점점 심각해지는 가뭄에 대비해 수돗물 절약을 생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절수 방안으로 TV방송 중 자막을 활용한 수돗물 절약 지속 홍보, 아파트 게시판 수돗물 활용 방안 게시, 욕조보다 샤워기 이용, 목욕물을 청소용수로 재사용, 세수 시 세면대 사용, 초·중·고생 대상 절수 교육 시행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김 의원은 “오늘 제시된 다양한 수돗물 절약방안들이 시민생활 깊숙이 자리 잡아 수돗물 절약을 위한 시민공감대가 형성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시민들의 노력과 더불어 울산시에서도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울산권 맑은물 확보의 유일한 대안인 생태제방안의 보완· 추진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성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