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울산시, 어린이 테마파크 건립 공정률 60%…내년 3월 준공동구 대왕암공원 내 지상 3층 규모
신섬미 기자  |  ujsm@uj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2월 07일  17:31: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울산시는 그동안 지역 학부모들의 염원 사업인 어린이 테마파크 건립공사 공정률이 60%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울산시(시장 김기현)는 그동안 지역 학부모들의 염원 사업인 어린이 테마파크 건립공사 공정률이 60%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총 106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어린이 테마파크’는 대왕암공원 내 부지 2만1000㎡ 연면적 2040㎡ 지상 3층 규모로 지난 4월 착공해 내년 3월 준공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울산의 문화와 산업을 대표하는 테마 캐릭터를 개발해 가족단위 관람객과 유아 및 어린이가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시설로 조성하고 있다.

주요 시설을 보면 지상 1층에는 애니메이션을 관람 공간이 마련되고 지상 3층에는 정글래프팅, 행글라이더, 답 어드벤쳐, 샌드 그래프트, 슈팅 버즐팝 등이 갖춰진다.

외부에는 모래놀이터, 점토놀이터, 수로놀이터, 네트놀이터, 경사놀이터, 잔디 언덕미끄럼틀 등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놀이시설물 위주로 설치된다.

테마공원이 조성되는 동구 대왕암공원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어 해안과 바다를 주제로 한 콘텐츠 구현과 최상의 조망권이 확보됨은 물론 해풍을 막아주고 일조량이 풍부해 어린이들이 뛰어놀기에 최적의 입지 여건을 갖추고 있다.

또한 울산대교 및 염포산터널 등을 통한 시내 전 지역에서 승용차로 20~30분 거리에 위치하고 KTX울산역에서 대왕암 공원으로 연결되는 2개의 버스노선 등으로 접근성이 좋다.

특히 대왕암 송림, 소리체험관, 오토캠핑장, 해안산책로, 일산해수욕장, 남구 고래마을 등 다양한 관광 자원과 연계가 가능해 상생 효과도 기대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어린이가 좋아하는 다양한 놀이시설 설치와 타 시도에서 도입하지 않은 VR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창의적인 시설물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섬미 기자

신섬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섹션별 인기기사
기획특집
여행탐방
이시각 주요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691)울산 남구 돋질로 82, 5F  |  Tel 052-275-3565  |  Fax 052-260-8385  |  사업자등록번호 610-81-32007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울산, 아01008  |  등록일자 2006.02.13  |  발행인/편집인 홍성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홍성조
Copyright © 2013 울산종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