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일일운세
오늘의 운세- 2017년 12월 5일 화요일(음력10월 18일)당사주와 명리로 풀어보는 일일운세
울산종합일보  |  uj82@uj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2월 05일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쥐띠
48년생: 공이 이룬자가 가니 전공이 가석이로다.
60년생: 옛날의 번화가 남가일몽이다.
72년생: 늙은 개가 관을 쓰니 보는 자가 실색 한다.
84년생: 동북양방에는 반드시 길리함이 있다.
96년생: 밝은 빛이 어두움에 사로잡힘 같이 내 마음도 그렇다.

◆ 소띠
49년생: 검은 구름 공중에 가득해 일월을 보지 못한다.
61년생: 꽃 피고 꽃 지니 봄빛이 머물지 않도다.
73년생: 천리를 순종하니 영원한 복이 쫓아온다.
85년생: 육친이 덕이 없으니 은혜가 되려 원수 된다.
97년생: 힘이 없어 오르기가 힘들다.

◆ 호랑이띠
38년생: 집에 있으면 길하니 우연히 재물을 얻는다.
50년생: 돌 속에 옥도 세상에 나를 날이 있다.
62년생: 곤궁과 질고가 있어 끊이지 않는다.
74년생: 만일 질병이 없으면 슬하에 액이 있다.
86년생: 마음이 변하면 결과도 변한다.

◆ 토끼띠
39년생: 비록 재리는 있으나 별로 신기함이 없도다.
51년생: 동방에 가까이 말라. 일이 허황함이 있다.
63년생: 뜻 같지 아니한 것이 열에 여덟 아홉이다.
75년생: 처궁과 자손에게 모다 아름답지 못하도다.
87년생: 친한 사람을 믿지 말라. 은혜가 되려 원수 된다.

◆ 용띠
40년생: 화성을 가히 친하면 나의 일에 화순하다.
52년생: 퇴직하지 말라. 도리어 그 해가 있다. 
64년생: 두문불출하니 일 없이 비를 듣다.
76년생: 지금에야 길운을 당하니 흉함이 변하여 길하다.
88년생: 때가 오고 운이 이르면 자연히 형통하리라.

◆ 뱀띠
41년생: 토성이 불리하니 길함이 변하여 흉하게 된다.
53년생: 전신에게 기도하면 가히 액을 면한다.
65년생: 옛을 지키고 안정하라. 망둥하면 액이 있다.
77년생: 비록 길한 경사가 있으나 이름만 있고 실상이 없다.
89년생: 가는 비에 잎이 푸르니 소꼬리가 해를 짓도다.

◆ 말띠
42년생: 관귀가 형세를 얻으니 관재 아니면 신병이다.
54년생: 재물을 남용하면 마침내 손이 된다.
66년생: 시비를 가까이 하지 말라. 구설이 두렵다.
78년생: 만일 구설이 아니면 거짓일까 두려워 하라.
90년생: 주작이 발동하니 구설을 조심하라.

◆ 양띠
43년생: 불귀신이 침노하니 화재를 조심하라.
55년생: 목성을 친하지 말라. 무단히 구설이 있다.
67년생: 만일 질병이 있으면 슬하에 액이 있다.
79년생: 구설이 서로 형벌하니 일이 맘에 합하지 않다.
91년생: 일에 실패가 있으니 심신이 불안하다.

◆ 원숭이띠
44년생: 해와 달이 서로 바라니 빛이 창성하도다.
56년생: 화성을 가까이 말라. 구설이 분분하다.
68년생: 악귀신이 나를 쫓으니 질병을 조심하라.
80년생: 분수지키고 편히 거하니 가히 신을 보전한다.
92년생: 해와 달이 서로 바라니 빛이 창성하도다.

◆ 닭띠
45년생: 동풍이 담양하니 봄꽃이 부귀로다.
57년생: 모래를 일어 금을 얻으니 돌을 쪼아 욕을 얻도다.
69년생: 보금이 갑에 드니 신하로써 임금을 만난다.
81년생: 새가 나무에 임하고 고기가 그릇에 담기니 이미 낙원이로다.
93년생: 뜻 밖에 공명하니 이름이 사방에 떨친다.

◆ 개띠
46년생: 마른 용이 물을 얻으니 구름이 행하고 비를 베풀다.
58년생: 봄이 지초와 난초에 깊으니 란지가 상을 을리도다.
70년생: 초국을 꾀하니 구설이 분분하도다.
82년생: 신령한 까치가 날아와서 내게 기쁜 소식을 전한다.
94년생: 뜻 밖에 재물을 얻으니 늦게 빛이난다.

◆ 돼지띠
47년생: 일이 있고 꾀가 있으니 단계를 가히 꺽으리다.
59년생: 복은 갓분 양같고 부는 석숭이 같도다.
71년생: 집에 경사가 있으니 집안 사람이 기뻐한다.
83년생: 꾀는 의심나는 꾀요 길은 의심나는 길이로다.
95년생: 하늘이 보호할지니 잠에서 깰지어다.

자료제공 : 거룡철학관(☎052-276-6765)

울산종합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섹션별 인기기사
기획특집
여행탐방
이시각 주요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691)울산 남구 돋질로 82, 5F  |  Tel 052-275-3565  |  Fax 052-260-8385  |  사업자등록번호 610-81-32007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울산, 아01008  |  등록일자 2006.02.13  |  발행인/편집인 홍성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홍성조
Copyright © 2013 울산종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