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울주군당협위원장 ‘오리무중?’
자유한국당 울주군당협위원장 ‘오리무중?’
  • 뉴스미디어팀
  • 승인 2017.11.2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른정당 울주군 당직자들이 지난 7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강길부 의원의 한국당 복당 선언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지역 당협위원장 자리에 대해 현역의원에 힘을 실은 반면 기존 당협위원장들이 반대 의사를 밝혀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이달 말 지역 당협위원장 교체를 결정하는 당무 감사 결과를 공개하기로 한 가운데 ‘복당파’ 의원들이 당협위원장 자리를 꿰찰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원외당협위원장들을 중심으로 강력한 반발이 예고되고 있다.

바른정당에서 1, 2차에 걸쳐 돌아온 현역 의원의 수는 총 22명으로, 이중 당협위원장이 공석인 지역은 4곳에 불과하다.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 최근 시당위원장인 정갑윤 의원을 비롯해 이채익·박맹우 의원 등 6개 지역 당협위원장 연석회의를 통해 울주군 당협을 맡고 있는 김두겸 위원장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 지역은 울산울주군이 지역구인 강길부 의원이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면서 당협위원장 교체가 거론되는 지역 중 하나다.

정 위원장은 “바른정당에서 복당한 강 의원이 여러차례 당을 옮겨 당협위원장 자리를 맡기에는 적절치 못하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강 의원이 당협위원장을 맡을 경우 갈등이 심화하기 때문에 당의 화합과 내년 지방선거를 위해서 김 위원장 체제를 유지하는 것이 낫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밝혔다.

울산시당은 김 위원장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회의 결과를 중앙당에 건의하기로 했다.

▲ 자유한국당 울주군 당원협의회 소속 당직자들이 지난 7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강길부 의원의 한국당 복당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강 의원은 “복당에 따른 당협위원장 문제는 중앙당에서 결정할 사항”이라며 “지금은 보수의 위기이자 국가적 위기이며 보수가 통합돼 이 위기를 극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협위원장은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지역 당원을 통솔하고 선거를 지원하는 권한과 책임이 있다.

그만큼 이번 당협위원장 교체는 어느 때보다 관심도가 높다.

특히 보수진영이 분열 될 경우 지방선거에서 악영향이 있는 만큼 울주군당협위원장 자리가 정치적 관례대로 현역의원에게 돌아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미디어팀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