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AI 방역대책 강화
울산 북구, AI 방역대책 강화
  • 오성경 기자
  • 승인 2017.11.14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조류박람회 개최에 따른 강화
▲ 울산 북구청은 제8회 아시아 조류박람회(ABF, Asia Bird Fair)가 울산에서 개최됨에 따라 AI 방역대책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울산 북구청(청장 박천동)은 제8회 아시아 조류박람회(ABF, Asia Bird Fair)가 울산에서 개최됨에 따라 AI 방역대책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북구는 17일부터 오는 21일까지 태화강 철새공원에서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 많은 내·외국인이 울산의 철새도래지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 방역대책을 강화한다.

우선 지난 13일부터 기존 운영되던 AI 방역대책 상황실을 1일 2명, 24시간 비상연락체계로 유지하고 동천강변 매일 소독 실시, 울산공항과 호계역 등 다중집합장소에 현수막 게시, 발판매트 설치 및 운영 등을 실시한다.

또한 행사기간 축산농가의 철새도래지 및 행사장 출입 자제를 당부하는 문자메시지와 SNS를 보내고 마을방송 등을 통해 홍보한다.

이와 함께 축산농가에 농장 내·외부 청결유지와 야생조류 차단막 설치, 농장 출입 시 장화 갈아신기 등 AI 차단 방역을 위해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북구청 관계자는 “축산농가에 대한 홍보강화 및 선제적 방역대책으로 AI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함은 물론 발생 동향도 빠르게 파악해 농가에 피해가 없도록 할 것”이라며 “축산농가에서도 행사 기간 유의사항을 잘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성경 기자


이 시각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