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버스토리
영국 최대 상용화 연구기관 ‘AMRC 울산분원’ 유치오규택 경제부시장, 영국 셰필드대학교 AMRC 방문 ‘MOU’ 체결
신섬미 기자  |  ujsm@uj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1월 14일  17:07: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오규택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제4차 산업혁명 파워 시티 울산 구현을 위해 13일  영국 셰필드시에 소재한 영국 최대 상용화 연구기관인 AMRC를 방문, 'AMRC 울산분원 설립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오규택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제4차 산업혁명 파워 시티 울산 구현을 위해 13일 오전 11시(한국 시각 13일 오후8시) 영국 셰필드시에 소재한 영국 최대 상용화 연구기관인 AMRC(첨단제조연구소, Advanced Manufacturing Research Centre)를 방문, 3D프린팅 글로벌 기술개발 상호 협력 체계를 위한 'AMRC 울산분원 설립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오 경제부시장은 지역전략 산업인 3D프린팅 산업의 글로벌 R&D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영국, 독일 2개국을 방문 중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4월 이정환 한국분원원장 방문, 8월 존 바라과나 부회장 일행이 울산을 방문해 세부 협의 후 이뤄진 성과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서 AMRC 측에는 키쓰 리지웨이(Keith Ridgway) 회장을 비롯해 존 바라과나 부회장, 제임스헌트 3D프린팅 그룹장, 제임스 레드던트 핵발전소 부품제조 연구소장, 벤 모건 팩토리 2050센터장, 이정환 코리아원장이, 울산시측에는 오규택 경제부시장을 비롯하여 조홍래 울산대학교 산학협력부총장, 주승환 K-AMUG협회장 등 모두 20여 명이 참석했다.

AMRC는 지난 2001년 보잉사와 영국 셰필드대학교가 공동으로 설립, 3D프린팅센터, 팩토리 2050, 핵 AMRC, 금속가공센터, 품질평가인증센터, 바이오 메디컬센터 등 11개 센터를 두고 있다.

이번 MOU는 AMRC 울산 분원과 향후 셰필드 대학교 한국캠퍼스 울산 설립을 협력하는 내용으로 울산시는 제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3D프린팅 산업뿐만 아니라 스마트 팩토리 등 다양한 선진 기술 협력으로 지역 R&D 역량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규택 경제부시장은 “AMRC 울산분원 유치는 울산이 제조업 융합 3D프린팅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다. 세계적인 3D프린팅 선도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만큼 전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신섬미 기자

 

신섬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섹션별 인기기사
          기획특집
          여행탐방
          이시각 주요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691)울산 남구 돋질로 82, 5F  |  Tel 052-275-3565  |  Fax 052-260-8385  |  사업자등록번호 610-81-32007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울산, 아01008  |  등록일자 2006.02.13  |  발행인/편집인 홍성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홍성조
          Copyright © 2013 울산종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