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울산종합일보 ‘에코힐링! 2017 태화강 대숲한마당’ 개최
울산시-울산종합일보 ‘에코힐링! 2017 태화강 대숲한마당’ 개최
  • 정혜원 기자
  • 승인 2017.10.27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7일 '에코힐링! 2017 태화강 대숲한마당' 행사에서 시민들이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는 등 대나무 빛 한마당을 즐기고 있다.

27일 1천여 명 방문, '친환경도시' 이미지 제고에 기여
대나무 빛 한마당, 에코 한마당 등 다양한 체험 행사

울산종합일보(대표이사 홍성조)가 주최·주관하고 울산시(시장 김기현)가 후원하는 ‘에코힐링! 2017 태화강 대숲한마당’이 26일부터 29일까지 태화강대공원 일원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27일 1000여 명의 관람객들이 방문해 성황을 이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진행되는 본 행사는 울산의 대표 축제인 태화강 가을 국향과 더불어 진행된다.

이날은 김기현 울산시장, 윤시철 울산시의회 의장, 홍성조 울산종합일보 대표이사, 송병길 울산시의회 의원, 최양식 경주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등 내빈 및 관련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27일 '에코힐링! 2017 태화강 대숲한마당' 행사에 참석한 김기현 울산시장, 홍성조 울산종합일보 대표이사를 비롯해 울산시의회 윤시철 의장·송병길 의원, 최양식 경주시장, 이강덕 포항시장이 대나무 빛 한마당을 둘러보고 있다.

이번 행사는 자연(Ecolgy)과 치유(Healing)의 합성어인 에코힐링(eco-healing)을 주제로, 관람객들이 자연 속에서 치유력을 회복하고 몸과 마음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기회의 장이다.

▲ 27일 ‘에코힐링! 2017 태화강 대숲한마당’ 행사 옆에서 진행된 지역 대표 가을 축제인 ‘2017년 태화강 가을국향’ 행사에서 시민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이에 시민들이 울산의 볼거리 중 하나인 태화강십리대숲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에코힐링을 느끼고, 울산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친환경도시’라는 이미지를 한 번 더 제고할 수 있는 기회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표 프로그램인 대나무 빛 한마당은 시민들이 대나무등을 이용해 운수대통을 기원하는 행사로 가족, 연인들이 대나무 빛 아래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어 추억을 남기는 등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 행사는 26일부터 29일까지 태화강대공원 나비마당에서 19시부터 21시까지 진행된다.

▲ 27일 '에코힐링! 2017 태화강 대숲한마당'행사에서 시민들이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는 등 대나무 빛 한마당을 즐기고 있다.

또 같은 장소에서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대나무 에코체험 한마당과 대나무 추억 한마당이 26일과 27일 양일간 14시부터 19시까지 마련돼 있다.

에코체험 한마당에는 ▲대나무 향초만들기 ▲대나무 다육식물 만들기 ▲대나무 책갈피 만들기 ▲한진 손거울 만들기 등이, 대나무 추억 한마당에는 대나무 활쏘기 체험 등이 마련돼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 27일 태화강대공원 일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2017 태화강 대숲한마당'에서 시민들이 매듭 소원팔찌 만들기, 향주머니 만들기 등 부스체험을 하고 있다.
▲ 27일 태화강대공원 일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에코힐링! 2017 태화강 대숲한마당' 행사에서 시민들이 대나무 활쏘기체험을 하고 있다.

홍성조 울산종합일보 대표이사는 "생명의 강으로 되살아난 태화강과 더불어 십리대숲은 울산을 대표하는 관광지가 되고 있다"며 "태화강십리대숲과 함께하는 대숲한마당 행사가 열려 많은 시민들이 환경을 소중함을 되새길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본 행사를 계기로, 울산의 볼거리인 태화강십리대숲을 많이 찾아주셨으면 좋겠다”며 “생태도시 울산으로 거듭나는데 큰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 27일 ‘에코힐링! 2017 태화강 대숲한마당’에 참석한 김기현 울산시장이 홍성조 울산종합일보 대표이사에게 "본 행사가 시민들에게 자연친화적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하고 있다.

경주·포항시 관계자들은 “울산의 '친환경 도시 이미지'를 제고시키기 위한 이색적인 아이디어”라며 극찬했다.

한편 전국 12대 생태관광지역으로 선정된 울산의 대표 도심공원으로 꼽히는 태화강대공원 내에 있는 ‘태화강 십리대숲’은 전체 면적 10만㎡에 달하는 대나무 군락지로, 1.5㎞가량의 산책로와 죽림욕장(400㎡)이 조성돼 있어 한국 대표 관광지 100선에 선정될 정도로 아름다운 곳이다.

글 = 정혜원 기자
사진 = 박기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