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교육
시교육청,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진로교육 방안 현장 토론회울산시교육청과 교육부 및 교육정책네트워크 공동주최
오성경 기자  |  ujbible@uj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0월 12일  19:05: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울산시교육청은 12일 오후 2시 울산과학관에서 교육부, 울산시교육청, 교육정책네트워크 공동주최로 ‘2017년 제5회 행복교육 현장토론회’를 개최했다.

울산시교육청은 12일 오후 2시 울산과학관에서 교육부, 울산시교육청, 교육정책네트워크 공동주최로 ‘2017년 제5회 행복교육 현장토론회’를 개최했다.

전국에서 교원, 학부모 등 300여 명이 참여하는 이번 토론회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진로교육의 과제’라는 주제로 한국직업능력개발원 국가진로교육센터 정윤경 박사가 주제발표 했다.

아울러 지정토론은 이지연 한국직업능력개발원 국가진로교육센터장의 사회로 손영훈(울산 남창중학교 교장), 조성연(교육부 진로교육정책과 교육연구관) 등 6명이 패널로 참석해 진로교육에 대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류혜숙 부교육감은 환영사에서 “행복교육 현장토론회를 통해 모든 아이는 우리 모두의 아이라는 철학을 토대로 공교육의 강화와 미래 진로교육의 방향 모색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복교육 현장토론회는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 국책 교육 연구기관, 현장 교원, 학부모 등이 공동으로 참여해 진로교육 방향에 대해 함께 논의하고 정책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행복교육 현장토론회를 통해 교육정책의 실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교육현장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함으로써 미래 진로교육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성경 기자

오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섹션별 인기기사
기획특집
여행탐방
이시각 주요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691)울산 남구 돋질로 82, 5F  |  Tel 052-275-3565  |  Fax 052-260-8385  |  사업자등록번호 610-81-32007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울산, 아01008  |  등록일자 2006.02.13  |  발행인/편집인 홍성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홍성조
Copyright © 2013 울산종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