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일일운세
오늘의 운세- 2017년 10월 5일 목요일(음력 8월 16일)당사주와 명리로 풀어보는 일일운세
울산종합일보  |  uj82@uj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0월 05일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쥐띠
48년생: 만일 때를 잃으면 도리어 손해가 있다.
60년생: 때에 따라 부르심을 얻으리니 반드시 기쁜 일이 있다. 
72년생: 우물 고기가 바다에 가니 의기가 양양하다.
84년생: 부귀하고 돌아가지 않으면 비단을 입고 밤길 가기다.
96년생: 맹호가 바위를 치니 그 형세를 범하기 어렵다.

◆ 소띠
49년생: 머리에 계화를 꽂으니 맑은 이름이 멀리 전파하다.61년생: 새 것 취하매 옛 것 쫓으니 바야흐로 마땅함을 얻다. 
73년생: 십년 근고하여 하루의 영화로다.
85년생: 공문에 연이 있으니 성심으로 구하라.
97년생: 입신양명하니 일일이 여의하다.

◆ 호랑이띠
38년생: 도가 높고 이름이 이로우니 이름을 사방에 떨친다.
50년생: 토성은 이롭지 못하니 삼가 가까이 하지 말라.
62년생: 재성이 몸에 따르니 경영하는 바가 여의하다.
74년생: 천운이 내게 임하니 때에 따라 만국을 소성한다.
86년생: 동서 양방에 반드시 기쁜 일이 있다.

◆ 토끼띠
39년생: 머리에 면류관을 쓰고 성 안으로 출입했다. 가까이서 받들라.
51년생: 반드시 기쁜 일이 있다.
63년생: 쌍쌍의 백구가 스스로 가고 온다.
75년생: 머리에 계화를 꽂으니 관문에 출입한다.
87년생: 귀인이 와서 도우니 재리가 무궁하도다.

◆ 용띠
40년생: 우레 문이 한번 열리니 만인이 놀라 엎드린다.
52년생: 문장이 배에 가득하니 금을 쌓고 옥을 쌓았다.
64년생: 재물이 원방에 있으니 나가면 가히 얻는다.
76년생: 범을 남산에 쏘니 연하여 다섯 번 마친다.
88년생: 화가 가고 복이 오니 마침내 형통한다.

◆ 뱀띠
41년생: 신수는 대길하나 혹 가족의 근심이 있다.
53년생: 조객이 몸에 침노하니 상가를 가까이 말라.
65년생: 가도가 왕성하니 명성이 헌양하도다.
77년생: 재성이 길함을 만나니 가히 천금을 얻는다.
89년생: 재록이 왕성하고 자손의 영화가 있다.

◆ 말띠
42년생: 가뭄 때 초목이 기뻐 단비를 만난다.
54년생: 천리나 먼 길이 갈수록 높은 산이라.
66년생: 비록 신고함이 있으나 늦게 어진 사람을 얻는다.
78년생: 일을 마음과 어그러지니 재와 복을 이루지 못한다.
90년생: 흉한 중 길함이 있으니 손자가 도리어 유익하다.

◆ 양띠
43년생: 속하려면 못 미치고 취하려면 되려 피한다.
55년생: 바람과 꾀하는 일은 필연 불리하다.
67년생: 동편 언덕과 서편 언덕에 꽃 다운 풀이 연기 같다.
79년생: 만일 치성함이 없으면 집에 큰 액이 있다.
91년생: 흉한 것 가고 복이 오니 한 집안이 화평하다.

◆ 원숭이띠
44년생: 견단하고자 하다 결단 못하니 마음만 상한다.
56년생: 주색을 가까이 말라. 혹 횡액이 있다.
68년생: 일심으로 부지런하면 반드시 큰 공을 이룬다.
80년생: 금년의 운은 상업이 불리하다.
92년생: 제성을 두루 밟으니 일천 문이 함께 열렸도다.

◆ 닭띠
45년생: 만일 근력하지 않으면 수복을 어찌 기약하리.
57년생: 시비를 가까이 말라. 관액이 두렵도다.
69년생: 동방에 귀인이 뜻 밖에 나를 돕는다.
81년생: 서로 다투지 말라. 시비와 구설이 있다.
93년생: 뜻 밖에 재물이 집에 날아 들어온다.

◆ 개띠
46년생: 무단한 비와 바람이 꽃떨기를 흔들도다.
58년생: 만일 여자를 가까이하면 구설을 면하지 못한다.
70년생: 복이 풍부하고 눈물도 고통도 없으니 무엇을 바라겠는가.
82년생: 이 달의 수는 신은이 조금 비색하다.
94년생: 집 안 사람들이 화목하니 소원을 성취한다.

◆ 돼지띠
47년생: 문장이 교착하니 광채가 훤혁하도다.
59년생: 관귀 화하여 효가 되니 동기간에 이롭지 못하다.
71년생: 길신이 명궁에 드니 근심이 흩어지고 기쁨이 나다.
83년생: 성심으로 치성하고 동하면 허물이 없다.
95년생: 귀인이 와서 도우니 손에 문권을 희롱한다.

자료제공 : 거룡철학관(☎052-276-6765)

울산종합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섹션별 인기기사
기획특집
여행탐방
이시각 주요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691)울산 남구 돋질로 82, 5F  |  Tel 052-275-3565  |  Fax 052-260-8385  |  사업자등록번호 610-81-32007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울산, 아01008  |  등록일자 2006.02.13  |  발행인/편집인 홍성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홍성조
Copyright © 2013 울산종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