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투신 중학생 유서, 아버지가 만든 가짜
울산 투신 중학생 유서, 아버지가 만든 가짜
  • 뉴스미디어팀
  • 승인 2017.08.1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살한지 한달 뒤 발견… 아버지가 형 시켜 만든 위조
▲ [연합뉴스]

울산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중학생의 유품에서 학교 폭력을 암시하는 쪽지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지만 해당 쪽지는 학생의 아버지가 형을 시켜 만든 가짜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0일 울산지방경찰청(청장 황운하)에 따르면, 6월15일 오후 울산의 한 청소년문화센터 옥상에서 중학생인 A(13)군이 떨어져 숨졌다.

당시 A 군은 가족에 대한 미안함 등을 담은 유서를 남겨 경찰은 학교 폭력과의 연관성은 없다고 판단해 단순 변사 사건으로 처리했지만, 한 달여가 지난 7월21일 A 군의 옷 주머니에서 ‘학교가 싫고 무섭다. 아이들이 나를 괴롭힌다. 죽고 싶다. 학교 전담경찰관은 연락이 없다. 우리가 가난해서 무시하는 것 같다'는 내용의 쪽지가 발견됐다.

그 쪽지에는 자신을 못 살게 한다는 특정 학생 2명의 이름도 함께 적혀 있었다. 경찰은 이 쪽지를 학교 폭력의 단서로 보고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하지만 최근 A 군 사건을 취재하던 방송프로그램 제작진에게 A 군의 아버지가 "쪽지는 내가 위조한 것"이라는 고백을 했다. 경찰은 A군의 아버지가 20대인 A군의 형을 시켜 쪽지를 만들었으며, 이를 A군이 작성한 것처럼 속여 언론에 공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A 군이 학교 폭력 피해를 호소한 이후 열린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에서 '학교 폭력이 아니다'라는 결론이 나고, 경찰도 단순 변사로 처리하는 등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자 답답한 마음에 쪽지를 위조한 것으로 경찰은 추측하고 있다.

경찰은 쪽지 진위와 상관없이 A군을 상대로 학교 폭력 진위여부와 학교와 학교전담경찰관(스쿨폴리스)의 대응이 적절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