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울산대곡박물관, ‘학성, 학이 날던 고을 울산’ 관람객 1만명 넘어1만 번째 주인공 김한주 씨, 전시도록 등 기념품 증정
신섬미 기자  |  ujsm@uj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8월 09일  10:06: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학성, 학이 날던 고을 울산' 포스터

울산대곡박물관(관장 신형석)은 ‘학성(鶴城), 학(鶴)이 날던 고을 울산’ 특별전 관람객이 8일 1만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대곡박물관이 대중교통이 원활하지 않는 서부 울산지역의 외진 곳에 자리 잡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1만명’ 관람 숫자의 의미는 크다.

박물관측은 8일 1만 번째로 관람한 김한주 씨에게 전시도록과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했다.

김씨는 “대곡박물관을 가끔씩 방문하고 있는데 이런 행운까지 얻게 돼 기쁘다”며 “올 한해는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길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특별전은 지난 5월30일부터 오는 9월24일까지 열리고 있으며 광역시 승격 20주년을 기념해 대곡박물관이 자체 기획한 울산의 상징인 학 문화를 다룬 최초의 특별전이다.

울산 역사 속의 학과 관련된 내용을 ▲울산, 학 고을이 되다 ▲울산, 학문화를 잇다 ▲학을 이야기하다 등 3부로 구성해 전시했다.

전시 이해를 위해 164쪽 분량의 도록을 발간해 관내 도서관과 박물관을 비롯한 전국의 주요 박물관 등에 배포했다.

신형석 울산대곡박물관장은 “올해 울산의 학 문화를 조명하면서 울산의 학 문화에 관심을 갖는 시민들이 늘어나 보람을 느낀다”며 “남은 전시 기간 동안 많은 분들이 관람하러 오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곡박물관은 어린이 고고학 체험교실을 상설운영하고 있으며 여름방학에는 실내 프로그램으로 ‘과학으로 배우는 문화재’를 운영하고 있다.

박물관이 국보 제147호 울주천전리각석 근처에 있어 박물관 관람과 유적 답사를 함께 할 수 있어 방학을 맞아 전국에서 방문객이 찾고 있다.

신섬미 기자

신섬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섹션별 인기기사
        기획특집
        여행탐방
        이시각 주요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691)울산 남구 돋질로 82, 5F  |  Tel 052-275-3565  |  Fax 052-260-8385  |  사업자등록번호 610-81-32007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울산, 아01008  |  등록일자 2006.02.13  |  발행인/편집인 홍성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홍성조
        Copyright © 2013 울산종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