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일일운세
오늘의 운세- 2017년 8월12일 토요일(음력 6월21일)당사주와 명리로 풀어보는 일일운세
울산종합일보  |  uj82@uj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8월 12일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쥐띠

48년생: 버들은 어둡고 꽃은 밝으니 만화방창 하도다.

60년생: 집에 작은 근심이 있으니 반드시 아내의 근심이다.

72년생: 도를 닦고 악을 멀리하면 늦게 넉넉하리라.

84년생: 재물이 풍만하니 집 안이 태평하다.

96년생: 안정하여 분수를 지키면 복이 그 가운데 있다.

◆ 소띠

49년생: 경솔한 말을 마라. 불리 할 수다.

61년생: 여간 재수는 먼저는 얻으나 뒤에는 잃는다.

73년생: 양식과 생명수가 있으니 낙이 그 가운데 있도다.

85년생: 안으로는 기쁘고 밖은 순하니 출입에 재앙이 없다.

97년생: 만사 중에 참고 견딤이 상이 되도다.

◆ 호랑이띠

38년생: 수복이 면면하니 만인이 앙시하도다.

50년생: 서북양방에는 출행하면 불리하다.

62년생: 비록 구설은 있으나 재수는 흠이 없도다.

74년생: 재물과 토지가 있으니 의식이 풍족하다.

86년생: 낮은데서 높은데 올라 작은 것 쌓아 크게 이룬다.

◆ 토끼띠

39년생: 세상이 많은 재를 가졌으니 손에 천금을 희롱한다.

51년생: 범사를 순성하니 이가 전장에 있다.

63년생: 사람이 있어 많이 도우니 기쁜 일이 중중하도다.

75년생: 시기를 잃지 않으면 관록이 몸에 얽히리로다.

87년생: 성심으로 노력하면 꾀하는 일을 이룬다.

◆ 용띠

40년생: 만일 원행하면 후회를 면하기 어렵다.

52년생: 만일 범을 잡으려 할진데 먼저 그 함정을 파라.

64년생: 동방에 귀인이 뜻 밖에 나를 돕는다.

76년생: 백화가 난만하니 봉접이 향기를 탐하다.

88년생: 재백이 진진하니 사람마다 앙시한다.

◆ 뱀띠

41년생: 재앙이 가고 복이 오니 편안한 곳에 태평하다.

53년생: 재효가 왕기를 만나니 도처에 이익이 있도다.

65년생: 봄 동산도 화에 봉접이 와서 기뻐한다.

77년생: 만일 혼인 아니하면 반드시 생남한다.

89년생: 관귀가 화하여 관귀되니 벼슬을 구함에 빨리하라.

◆ 말띠

42년생: 만일 집에 근심이 아니면 도리어 관록이 있다.

54년생: 기쁨이 흩어지고 근심나니 희우상반하다.

66년생: 재수는 평길하나 혹 구설이 있다.

78년생: 술이 있고 안주가 있으니 높은 벗이 집에 가득하다.

90년생: 한 사람의 해가 만 사람에게 미친다.

◆ 양띠

43년생: 이 달의 수는 관재를 조심하라.

55년생: 가신이 발동하니 이사하면 길하다.

67년생: 만일 귀인을 만나면 마침내 길리를 얻는다.

79년생: 동북양방에서 반드시 그 재물을 얻는다.

91년생: 뜻 밖에 성공하니 의기남아다.

◆ 원숭이띠

44년생: 시운이 불리하니 수고하나 공이 없다.

56년생: 초당에 봄이 깊으니 흰 날이 지지하다.

68년생: 만일 이사하지 않으면 우고를 면하기 어렵다.

80년생: 적설이 사라지지 못하면 꽃 소식이 묘연해진다.

92년생: 길에 나가지 말라. 질병이 두렵다.

◆ 닭띠

45년생: 나갈까 물러갈까하니 의혹하여 정치 못하다.

57년생: 지는 해 길우에서 손바닥치며 크게 웃는다.

69년생: 구로를 처서 일으키니 원앙이 흩어지도다.

81년생: 뜻은 있으나 못 이루니 한갓 중심만 상한다.

93년생: 잠긴 용이 형세를 잃으니 미꾸리가 희롱하도다.

◆ 개띠

46년생: 북쪽도 적이와 침노하니 막을 꾀가 없도다.

58년생: 여색을 가까이 말라. 몸에 이롭지 못하다.

70년생: 기쁨이 집 안에 가득하다. 혼연일체 천생연분이로다.

82년생: 자작지얼이라. 다시 누굴 원망하리오.

94년생: 게를 잡아 물에 놓고 로상에서 크게 웃도다.

◆ 돼지띠

47년생: 마음과 몸을 회복하고 천국에 임했다.

59년생: 일이 두서가 없어 맘이 어지러운 삼대 같다.

71년생: 남과 동사하면 피해가 적지 않다.

83년생: 심물할 수니 재물을 허수히 두지 말라.

95년생: 주작이 암동하니 구설이 두렵다.

자료제공 : 거룡철학관(☎052-276-6765)

자료정리 : 오성경 기자

울산종합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섹션별 인기기사
      기획특집
      여행탐방
      이시각 주요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691)울산 남구 돋질로 82, 5F  |  Tel 052-275-3565  |  Fax 052-260-8385  |  사업자등록번호 610-81-32007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울산, 아01008  |  등록일자 2006.02.13  |  발행인/편집인 홍성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홍성조
      Copyright © 2013 울산종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