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울산24시
아파트 외벽 작업자 밧줄 끊어 추락사 시킨 피의자 "사과하고 싶다"
뉴스미디어팀  |  uj82@uj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8월 08일  16:4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건 현장 검증 모습.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지난 6월8일 오전 8시13분께 양산의 한 아파트 옥상 근처 외벽에서 작업하던 김모(46)씨의 밧줄을 끊어 13층에서 추락, 숨지게 한 A(41)씨가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A씨는 김 씨가 켜놓은 휴대전화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며 옥상으로 올라가 커터칼로 밧줄을 끊어 김 씨를 13층에서 추락사시킨 혐의로 기소됐다.

이와 관련해 8일 울산지법 401호 법정에서 위 사건의 첫 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에 비교적 담담한 모습으로 나온 피고인 A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판사의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며 “네”라고 짧게 대답했다.

또 변호인을 통해 피해자에게 편지를 통해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변호인은 재판부에 A씨가 사과 편지를 써서 전달할 수 있도록 재판부에 기일 연기를 요청했다.

다음 재판은 오는 29일 열릴 예정으로 A씨가 국민참여재판을 거부해 일반재판으로 진행된다.

검찰수사 결과 A씨는 비사회적인 인격장애 상태에서 우발적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2012년에도 양극성 정감장애 판정을 받는 등 심신미약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김 씨 외에 아파트 외벽에서 함께 작업하던 황모(36)씨의 밧줄도 끊었지만 완전히 끊어지지 않아 목숨을 건졌다.

한편 사건 당시 숨진 김 씨가 아내와 고등학교 2학년생부터 생후 27개월까지 5남매, 칠순 노모까지 책임지고 있던 일곱 식구의 가장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뉴스미디어팀

뉴스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섹션별 인기기사
기획특집
여행탐방
이시각 주요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691)울산 남구 돋질로 82, 5F  |  Tel 052-275-3565  |  Fax 052-260-8385  |  사업자등록번호 610-81-32007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울산, 아01008  |  등록일자 2006.02.13  |  발행인/편집인 홍성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홍성조
Copyright © 2013 울산종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