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만공사, 동북아 오일허브 2단계 사업 예비타당성 평가 통과
울산항만공사, 동북아 오일허브 2단계 사업 예비타당성 평가 통과
  • 신섬미 기자
  • 승인 2017.06.19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HP값이 0.519로 타당성 기준인 0.5 넘겨
▲ 울산항만공사 전경

울산항만공사(사장 강종열, UPA)는 19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발표한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2단계(남항) 사업 예비타당성 평가 통과’에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KDI의 발표 결과에 따르면 경제성(B/C), 정책성 및 수익성(PI)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AHP값이 0.519(B/C: 0.94, PI:1.34)로 타당성 기준인 0.5를 넘겨 사업 시행이 바람직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당초 1850만 배럴 규모로 2020년 구축 완료하기로 했던 남항사업의 시기와 규모를 시장 상황을 고려해 ▲ 저장시설 1600만 배럴 ▲ 예정부지 38만2000㎡ ▲ 접안시설 20만DWT, 2선석의 사업규모 ▲ 하부시설 공사기간 2019~2025년 ▲ 상부시설 공사기간 2020~2026년 ▲ 운영개시 1단계 2023년, 2단계 2027년의 사업기간까지 순차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현재 정부(울산지방해양수산청)는 오일허브 울산 2단계(남항) 전면의 정온 확보를 위해 남항 2단계 지역 해상에 남방파제(3.1km) 및 방파호안(1.4km)을 2023년까지 건설할 계획이다.

신섬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