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소형 SUV 코나 신차 생산 합의
현대차 노사 소형 SUV 코나 신차 생산 합의
  • 연합뉴스
  • 승인 2017.06.1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자동차가 첫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KONA)를 13일 국내외에 공개했다.[연합뉴스]

현대자동차 울산1공장 노사가 17일 소형 SUV 코나(KONA) 생산에 합의했다.

노사는 마라톤 협상을 벌인 끝에 이날 자정 넘어 코나에 적용되는 모듈 부품의 범위, 규모와 생산에 필요한 적정 작업자 수 등에 대해 힘겹게 합의점을 찾았다.

현대차는 신차종이나 부분변경하는 모델을 양산할 때 모듈과 작업자 노동량인 맨아워(Man Hour)에 관해서는 노사협의하도록 단체협약에 규정하고 있다.

울산1공장은 신차 협의가 마무리됨에 따라 19일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간다.

현대차는 14일부터 코나 사전계약을 시작해 하루 만에 2천 대가 예약되는 등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국내시장에 올해 2만6천 대를 판매하고, 내년 4만5천 대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또 미국과 유럽 등 선진시장 수출에 나서 올해 4만1천 대, 내년은 15만 대를 수출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의 글로벌 론칭 이후 국내외 고객들의 기대가 큰 만큼 완벽한 품질의 코나 생산을 위해 노사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