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가동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조민주 / 기사승인 : 2016-05-25 09:38:26
  • -
  • +
  • 인쇄

▲ 조민주 기자
조선업 시황이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아 장기 불황에 대비하기 위한 대책을 모색하고 있다. 조선 빅3와 협력사 인원까지 포함하면 수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가능성이 커져 우려가 크다. 이러한 여파로 울산 동구지역은 전례 없는 타격을 받았다. 울산의 경우 현대중공업 등 조선업체와 대기업들을 중심으로 지역 경제가 움직이는 기업도시이기에 지역민들의 불안과 걱정이 직접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산업수도 울산이 경제침체로 인한 일자리 감소로 지역경제에 빨간불이 켜진 가운데 신고리원자력 5·6호기 건설이 본격화되면서 경제 활성화 및 지역주민 고용 증대를 위한 구원투수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약 5년에 걸친 논의 끝에 26일부터 신고리 5·6호기에 대한 건설허가 심의가 시작된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사업은 약 7년간 총 공사비 약 8조6254억원이 투입되는 대형공사로 침체된 울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원전건설 산업은 용접과 비파괴검사 등 조선업과의 유사공정이 다수 존재한다는 점에서 대규모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현대중공업 하청업체 인력들의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공정별 투입현황을 보면 전체 20여 개 개별공사 가운데 조선업 관련 직종은 건축·기계·배관·전기·토목분야에 용접 제관 배관 기계 전공 계정 열처리 함석 도장 보온 측량 비계 조공 등 13개 직종 210만9000명으로 추산된다.
한수원측은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전문공사의 하도급시 지역 건설업체를 우선적으로 참여시키며, 잡자재와 소모품은 지역업체로부터 우선 구매하도록 계약서에 명시해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고리 5·6호기 건설사업이 시작되면 자율유치에 따른 특별지원사업비 약 1600억원을 비롯해 생활기반시설과 소득증대지원 기금 약 1500억원, 기본지원사업 및 사업자지원사업비로 매년 약 100억원, 국도이설 등 인프라 구축사업 약 800억원이 건설기간 동안 울산 지역경제에 유입될 전망이고 발전소가 준공되면 취득세 약 500억원과 지역자원시설세로 60년에 걸쳐 매년 약 200억원, 기본지원사업 및 사업자지원사업비로 매년 약 100억원, 발전소 정비공사에 지역주민이 우선적으로 채용되는 등 고용효과도 발생하게 된다.
건설허가 후 공사에 착수하게 되면 신고리 5호기는 2021년 3월, 6호기는 2022년 3월 각각 준공할 계획으로 건설경기는 물론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에 긍정적인 효과를 주는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민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