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울산이야기] 조선해양 역사박물관 설립을 제안하며
우리들은 누구나 꿈을 가지고 산다. 꿈을 꾸고 그것을 이루려 노력하고 그리고 간직하며 그 속에 산다.그러나 때론 자의에 의해 혹은 타의에 의해 부서지고 흩어지기도 한다.이미 오래 전 떠나온 먼 기억속 유년의 꿈 속에서 울산동구 방어진의 시간은 금빛으로
울산종합일보  
[울산이야기]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유감
명심보감 성심편에 보면 앞날을 알고 싶으면 지나간 일을 되돌아보라 했다.유구한 역사의 땅 대한민국, 우리는 약소국인가? 강소국인가?세계 10대 무역국으로 발전한 지금 우리는 세계속에 어디쯤 자리하고 있을까.오천년 역사속에 수많은 지배자와 정권과 정부가
울산종합일보  
[울산이야기] 지역감정의 산을 넘어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밥으로 살고 돈으로 또는 명예로 살고, 어떤이는 숭고하고 가슴 아프고 절절한 사랑으로 산다.무엇으로 살던 간에 지나간 것은 소중하고 그립다 그것이 설사 아픈 기억이라 하더라도!돌이켜 보면 엄혹한 군부독재의 시절을 지나고 민주화
울산종합일보  
[울산이야기] 청년실업 대란을 겪으며
“아버지 죄송합니다”며 부산 앞바다 바다 안개를 잔뜩 머금은 목소리로 25살 아들의 전화가 왔다‘에너지관련 회사에 두번째 면접 낙방하고 의기소침해 있을 아들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언제나 씩씩하게 학과 공부하며 틈틈이 봉사활동 열심히하고 스스로 필요
울산종합일보  
[울산이야기] 이봐 개 혀?
복날이다. 한여름 몸에 기운이 빠져나가 지쳐있을 즈음 가까운 사람들끼리 둘러 앉아 음식을 나누어 먹던 풍습이 수천년 동안 이어져 오고 있다.밥이란 무엇인가? 한그릇 수복한 밥이 곧 기쁨이요. 눈물이며, 생명이다. 먹는 일 만큼 어려운 일이 어드메 있으
울산종합일보  
[울산이야기] 누가 먼저 버렸는가?
돈이 생기면 각 지방마다 쓰는 행태가 다르다고 한다. 전라도 사람은 음식을 해먹고 충청도 사람은 옷을 사고 경상도 사람은 집을 고친다 했다. 그냥 웃고 넘길 일이지만 틀린 말도 아니다 싶다.울산은 산업화의 과정을 겪으며 전국 각지역에서 사람들이 이주해
울산종합일보  
[울산이야기] 우가포항의 작은 변신
울산의 아름다운 해안선을 따라 국도를 달리면 주전항과 정자항 중간쯤에 작고 아담한 우가포 항이 있다.전형적인 어촌 마을로 동해안 고만고만한 포구 중의 하나로, 주민들은 성게·미역·전복 등 주로 자연산 해산물과 정치망 낚시 등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울산종합일보  
[울산이야기] 몸부림치는 울산 동구
아름답던 미포만과 꽃바위·ᆞ화잠·대구머리 쑥밭해안선 그리고 근대어업의 전진기지였던 방어진 항 등 동구의 모든 것을 내어주고 1973년 12월28일 현대중공업이 들어섰다.가난하고 지쳐있던 국가와 지역이 근대화의 신바람 나는 물결에 실려 앞으로
울산종합일보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691)울산 남구 돋질로 82, 5F  |  Tel 052-275-3565  |  Fax 052-260-8385  |  사업자등록번호 610-81-32007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울산, 아01008  |  등록일자 2006.02.13  |  발행인/편집인 홍성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홍성조
Copyright © 2013 울산종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