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방방곡곡] 화합과 이해의 상징, 호미곶 ‘상생의 손’
포항 호미곶은 전국의 일출 명소로 유명하다. 1월1일 광장을 가득채운 사람들은 뜨는 해를 보며 소원을 빌거나 새로운 목표를 세웠다. 이곳 호미곶의 상징물 상생의 손을 빼놓고는 호미곶을 말할 수 없다. 바다에는 오른손이, 땅에는 왼손이 해풍에 놓여있다.
울산종합일보  
[방방곡곡] 구룡포, 대게와 과메기들이 춤을 춘다
“구룡포에는 일본 거리가 있다” 근대문화역사거리 120개의 돌기둥 구룡포 공원, 역사의 흔적 남아 과메기맛을 그리워한 선비처럼 구룡포를 즐긴다 아침 해는 바다위에 있다. 반사된 은빛물결로 햇빛이 바다 속에서 떠오르는 것처럼 보인다. 주전, 강동해안길은
울산종합일보  
[방방곡곡] 상사바위… 나이는 그냥 숫자일 뿐, 사랑에는 나이가 없다!
남산부석이 만든 그늘은 최고의 휴식처 산전체를 기단으로 삼은 지바위골 삼층석탑국사골에 자생하는 꽃무릇이견대 대왕암 감은사는 삼각형구조울산에서 7번국도를 타고 불국사역을 지나 왼쪽을 보면 자연박물관인 남산이 길게 위치해 있다. 이번 답사는 통일전에서 출
울산종합일보  
[방방곡곡] 소나무 숲 사이로 비치는 초여름 햇살
‘삼릉가는 길’ 신라천년의 흥망성쇠 한눈에남천최고 다리 월정교… 교통로의 중요자료세상에 나온듯한 한 폭의 그림, 소박한 나정남산 최고의 둘레길 ‘삼릉가는 길’경주에 들어서면 제일 먼저 시선이 가는 곳은 금오봉과 고위봉이 우뚝 솟은 남산이다
울산종합일보  
[방방곡곡] 아득한 구름 위 우뚝 솟은 용장사 탑
일체된 자연과 조형물… 맑고 깨끗한 부처세계따뜻한 미소로 사바세계 살피는 마애여래좌상“아는만큼 보이는 서남산, 신라인이 된 것처럼”삼도 없는 삼릉계곡 마애석가여래좌상남산정상 가까운 바위벽에 6m 높이로 새긴 이 불상은 약수계곡 마애대불에
울산종합일보  
[방방곡곡] 극락의 세계로 환영하는 아미타불의 봄
삼릉계곡에 펼쳐진 불상들의 눈부신 자태 바둑바위, 정상에서 볼 수 없는 숨은 비경 선각육존불, 노상박물관의 위용삼릉계곡 마애관음보살을 뒤로하고 발걸음을 위로 옮겨본다. 남산을 오르다보면 숨이 찰 여유가 없다. 가다보면 불상이 나오고, 오르다보면 탑이
울산종합일보  
[방방곡곡] 봄의 영감, 노천박물관 같은 서남산 산행
절터의 남산지구 중 백미… 곳곳마다 봄의 기운 지붕 막은 배리삼존불상, 미소 가려 아쉬움 남아봄의 경치를 즐기러 나온 사람들로 남산에 활력이 넘치고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할 것 없이 봄바람을 마시며 이 곳에서 웃음꽃을 피우고, 오고가는
울산종합일보  
[방방곡곡] 오를 때마다 다른 감동, 남산의 오묘한 멋
경주 남산을 오르는 길은 대표적으로 통일전에서 오르거나, 남산서쪽 주차장 쪽에서 오른다. 남산을 찾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이용하는 길인 것이다. 거의 찾지 않는 내남 백운대 마을에서 오르는 길은 남쪽에서 오른다 해서 남남산 답사길이라 부른다. 신라시대
울산종합일보  
[방방곡곡] 염불‧목탁‧죽비소리 계곡마다 서리다
유네스코에서는 경주의 남산지구, 월성지구, 대능원지구, 황룡사지구, 산성지구 다섯 개를 경주역사유적지구로 지정했다. 특히 남산은 150개의 절터와 130개의 불상, 100개 이상의 탑이 확인돼 거대한 야외박물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신라시대의 기
울산종합일보  
[방방곡곡] 은빛 억새의 일렁임, 신불산의 가을이별
15년 전 처음으로 신불산을 오른 이후, 해마다 2~3회씩 오르고 있다. 그 때는 자가용으로 간월재까지 갈수가 있어서 그다지 힘들지 않게 걸음만 옮기면 신불산 정상에 도착 할 수 있었다. 지금은 자가용으로 오르는 것은 금지돼 있다. 신불산(神佛山)은
울산종합일보  
[방방곡곡] 울산의 해금강 ‘대왕암 해안길‘
신라 때 유람 온 왕이 일산(日傘)을 펼쳐놓고 즐겼다는데서 비롯된 곳, 하얀 백사장이 펼쳐진 일산해수욕장의 가을 바다. 일산해수욕장은 신라왕들이 즐겨 찾았던 명승지였다고 한다. 백사장의 길이는 600m, 폭 40~60m, 면적 2만6000m²
울산종합일보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44691)울산 남구 돋질로 82, 5F  |  Tel 052-275-3565  |  Fax 052-260-8385  |  사업자등록번호 610-81-32007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울산, 아01008  |  등록일자 2006.02.13  |  발행인/편집인 홍성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홍성조
Copyright © 2013 울산종합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