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thumbimg

"2016년 YG 내사중이었다" 새 입장 내놓은 검찰…논란 키우나
연합뉴스 2019.06.20
2016년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과 관련해 부실수사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당시 YG에 대해 내사를 벌였다는 새로운 입장을 내놨다.이는 지금까지의 검찰 해명 ...